달리아스파 잠실역점, 김다슬 원장이 설명하는 '다크서클' 관리방법
달리아스파 잠실역점, 김다슬 원장이 설명하는 '다크서클' 관리방법
  • 고성송
  • 승인 2019.12.26 16:30
  • 조회수 37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부의 탄력이 떨어지면서 눈 밑에 지방이 튀어나오고 그로 인해 눈 밑은 꺼져 보여 어두워 보이는 것을 다크서클이라고 한다.
 

사진 : 약손명가의 스킨케어 브랜드, '달리아스파' 잠실역점
사진 : 약손명가의 스킨케어 브랜드, '달리아스파' 잠실역점
사진 : 약손명가의 스킨케어 브랜드, '달리아스파' 잠실역점
사진 : 약손명가의 스킨케어 브랜드, '달리아스파' 잠실역점
사진 : 약손명가의 스킨케어 브랜드, '달리아스파' 잠실역점
사진 : 약손명가의 스킨케어 브랜드, '달리아스파' 잠실역점
사진 : 약손명가의 스킨케어 브랜드, '달리아스파' 잠실역점
사진 : 약손명가의 스킨케어 브랜드, '달리아스파' 잠실역점
사진 : 약손명가의 스킨케어 브랜드, '달리아스파' 잠실역점
사진 : 약손명가의 스킨케어 브랜드, '달리아스파' 잠실역점
사진 : 약손명가의 스킨케어 브랜드, '달리아스파' 잠실역점
사진 : 약손명가의 스킨케어 브랜드, '달리아스파' 잠실역점
사진 : 약손명가의 스킨케어 브랜드, '달리아스파' 잠실역점
사진 : 약손명가의 스킨케어 브랜드, '달리아스파' 잠실역점
사진 : 약손명가의 스킨케어 브랜드, '달리아스파' 잠실역점
사진 : 약손명가의 스킨케어 브랜드, '달리아스파' 잠실역점

다크서클이 생기는 원인으로는 눈 밑 피부가 건조해 잔주름이 많이 생기거나 아이 메이크업을 한 후 깨끗하게 클렌징이 되지 않으면 색소침착이 되기 때문에 발생할 수 있다.

또한 충분한 수면을 취하지 못하거나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경우, 여성의 경우로는 월경 전, 후 눈 밑이 어둡게 보일 수 있으며 눈 주변 피부질환이 생기면 멜라닌 색소가 증가하고 신진대사가 원활하지 못하기 때문에 생길 수 있다.

약손명가의 프리미엄 피부관리, 웨딩케어 브랜드 달리아스파 잠실역점의 김다슬 원장은 “항상 눈가 주변은 아이크림 등으로 촉촉하게 보습감이 많이 생길 수 있도록 보습 제품을 발라주는 것이 좋다. 클렌징할 때 아이 메이크업 전용 리무버로 잔여물이 남지 않도록 깨끗하게 클렌징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어 "충분한 수면시간을 가지며 휴식을 취하는 게 좋고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컨디션 조절, 적절한 운동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만일 눈 주변 피부질환이 생겼을 땐 즉시 병원에서 치료받아 회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또한 “달리아스파만의 아이케어 관리는 눈 주변의 딱딱하게 유착된 부분이 분리되면서 꺼진 부분이 채워져 혈색을 맑아지게 해주고 꿀과 물 성분으로 이루어진 흡착 젤로 신진대사가 원활해질 수 있도록 도움을 줘서 영양 크림이 눈가 깊은 층까지 침투되어 눈가 주변이 더 환해질 수 있도록 관리한다."고 설명했다.

달리아스파는 모든 관리를 약손명가의 기본 테크닉과 자체 개발한 13가지 수기관리 테크닉을 기반으로 전문 교육을 수료한 관리사가 진행한다.

고객과의 일대일 상담과 피부측정을 통해 개개인의 피부 및 체형, 신체 컨디션 등을 고려한 맞춤형 관리를 받아볼 수 있다.

모든 관리 프로그램은 어떤 관리를 받더라도 전신의 균형을 바로잡는 것을 시작으로 머리부터 발끝까지 전신을 관리하는 올인원(All In One Care) 시스템을 통해 트러블, 탄력, 톤 등의 피부관리와 어깨, 쇄골라인, 목, 등, 팔뚝, 허리라인의 군살을 정리하는데 도움을 준다.

프리미엄 피부관리, 웨딩케어 브랜드 달리아스파는 연예인이나 미스코리아의 피부 관리샵으로도 유명하다.

‘썸바디’에 출연했던 미스코리아 진 서재원씨가 모델 겸 피부관리를 받고 있으며, ‘연애의 맛’을 통해 결혼한 서수연‧이필모 부부는 결혼 전에는 웨딩케어를 받았으며, 득남을 한 서수연씨는 임신 기간동안 임산부 케어를 진행하였다고 알려졌다.

약손명가의 프리미엄 피부관리, 웨딩케어 브랜드 달리아스파는 잠실역점을 비롯해 압구정점, 목동점, 건대점, 반포점, 창원프레스티지점, 일산탄현점, 상암점, 이대점, 전주점 전국 10개 지점이 있다.

고성송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