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신소율♥김지철, 눈물바다 스몰 웨딩…동시간대 1위 '7.8%'
'아내의 맛' 신소율♥김지철, 눈물바다 스몰 웨딩…동시간대 1위 '7.8%'
  • 황현선
  • 승인 2020.01.15 16:00
  • 조회수 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내의 맛' 가족들이 빵 터지는 '찰떡 케미'로 화요일 밤 안방극장을 웃음과 감동으로 물들였다.

14일 오후 방송된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80회는 1부 3.587%, 2부 7.814%(닐슨코리아, 전국유료가구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하승진과 친구들이 함께 떠난 한겨울 힐링캠프, 신소율-김지철 부부의 눈물바다 스몰웨딩, 함소원과 시댁식구들의 요절복통 환갑잔치, 김현숙-윤종 부부가 아들 하민이와 같이한 제주도 가족 데이트 에피소드가 전해지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붙들었다.

하승진과 절친 전태풍, 하승진의 개인방송을 담당하는 고PD는 개인방송 촬영을 명목으로 남자들만의 '힐링캠프'를 위해 캠핑장에 도착했다.

고PD는 늘 실내에서 단조로운 토크 방송만 진행하는 하승진에게 좀 더 역동적인 영상을 찍자고 제안했고, "산 정상에 올라가면 소원이 이뤄진다"며 하승진을 회유했다.

하지만 산길엔 거친 돌과 꽁꽁 언 얼음이 가득했고, 하승진은 등반 10분 만에 전격 포기를 결정했다.

고PD는 이에 굴하지 않고 끊임없이 하승진을 자극했고, 결국 하승진과 전태풍이 얼음물 입수를 결정했지만 몸을 담그자마자 괴성을 지르며 뛰쳐나와 스튜디오를 포복절도케 했다.

어느덧 날이 저물어 어둑해지자 세 사람은 캠핑 먹방을 찍기 위해 바비큐 파티를 열었고 전태풍은 하승진이 고기를 다 태워먹자 "누나랑 요리 실력이 똑같다"고 혀를 차 웃음을 안겼다.

'올셀프 스몰웨딩'을 결정한 신소율-김지철 부부는 대관료에 꽃장식, 기타 비용까지 총 87만원이라는 경이로운 가격의 예식을 완성했다.

하지만 대관장소에 도착한 두 사람은 분주히 움직였음에도 결국 예복도 못다 입은 채 가족들을 맞이하게 돼 크게 당황했다.

오롯이 두 사람만이 꾸며낸 예식장에 들어선 가족들은 생경한 광경에 어리둥절해 하며 "가정집인줄 몰랐다", "너무 스몰인데…" 등 다소 서운한 기색을 내비쳤지만, 두 사람은 씩씩하게 마이크를 들고 모두의 앞에 서 사회자 겸 신랑 신부가 된 세상에 단 하나뿐인 결혼식을 진행했다.

두 사람은 다른 색의 모래를 합쳐 신랑-신부가 하나가 된다는 의미를 전하는 '샌드 세리머니'를 펼쳤고, 성혼 선언문을 읊으며 부부가 될 것임을 굳게 맹세했다.

이어 두 사람은 부모님께 드리는 손 편지를 꺼내 들었고, 김지철이 감정이 북받친 듯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자, 신소율 역시 뒤돌아서 꾹 참은 눈물을 펑펑 쏟았다.

끝으로 김지철은 아직 미혼인 자신의 친형에게 부케를 건네는 특별한 부케 전달식으로 모두를 웃음 짓게 했다.

함소원 시아버지인 중국파파의 환갑 잔칫날, 중국마마는 늦잠을 잔 함소원이 뒤늦게 주방에 들어오자 "악어 이빨을 닦으라"는 미션을 안겨 함소원을 당황케 했다.

그리고 함소원은 잘린 악어 머리를 들고 칫솔로 이빨을 닦은 데 이어 대두어 비늘을 손톱으로 벗기는 섬뜩한 광경으로 스튜디오를 경악하게 했다.

이어 함소원은 진화와 함께 생일 케이크를 구매하러 갔고, 실속파 함소원과 달리 진화는 무조건 큰 걸 사자는 주장을 굽히지 않아 갈등을 빚었다.

결국 진화의 뜻대로 8단 케이크를 구매한 후 함소원은 중국마마에게 속상함을 토로했지만, 중국마마는 "환갑은 체면이 중요하다"고 진화 편을 들어 함소원을 머쓱하게 했다.

그리고 장장 10시간 만에 완성된 잔칫상이 드디어 그 위용을 드러냈다. 개구리 요리, 악어 통 찜, 매미 튀김에 8단 케이크, 그리고 중국마마가 특별 공수한 경자년 맞이 새끼쥐술까지, 화려함의 극치를 자랑했던 것.

가족들은 멀리서 온 손님들을 환대하며 축하 합주를 벌였고, 중국파파와 마마는 서로의 허리를 부여잡고 다정한 부르스를 춰 모두의 환호를 받았다.

흥이 오를 대로 오른 이때, 가족 모두가 허리를 잡고 기차놀이를 즐기던 중 8단 케이크를 쓰러트리는 대형 사고가 벌어졌고, 이를 수습하던 함소원이 케이크를 안고 그대로 엎어지며 현장을 아수라장으로 만들었다.

요절복통 환갑잔치가 끝난 후 가족들은 신년맞이 사자탈춤을 보러갔고 이벤트로 열린 만두 먹기 대결에 참여했다. 프로먹방러 중국마마에 두 이모들까지 가세해 건장한 풍채의 남자들과 맞붙은 상황.

이들은 왕만두를 양손에 쥐고 폭풍 먹방을 펼치는 전의를 불태워 결과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현숙 남편인 윤종은 능숙한 칼솜씨로 카레를 뚝딱 만들어 아내 김현숙과 아들 하민이 앞에 대령하며 하루를 열었다.

아침 식사 후 세 사람은 인근 키즈카페를 찾았고, 윤종이 땀을 뻘뻘 흘리며 온몸으로 하민이와 놀아주는 사이 김현숙은 승마기계, 안마의자 등에서 편히 휴식을 즐기는 상반된 모습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이후 세 사람이 바다낚시를 떠난 가운데 윤종은 거제도 태생 모태 낚시꾼답게 대나무에 낚싯줄을 끼운 간이 낚싯대로 큼지막한 우럭을 낚아 올리는 실력을 뽐냈다.

역시나 뒤에 앉아 휴식을 취하던 김현숙은 어느덧 어둑해진 사위를 보며 "철수하자"고 제안했지만, 윤종은 포기하지 않는 근성으로 또 한 마리를 낚아 올려 감탄을 자아냈다.

집으로 돌아온 내외는 갓 잡은 우럭이 올려 진 식탁에 마주앉았고, 김현숙은 방송 후 자신을 향한 악플에 속상함을 토로했다.

이에 윤종은 "신경 쓰지마"라며 "인간이 다 완벽한 게 어딨니. 최선을 다하면 된다"고 위로했다. 그리고 김현숙을 향해 "예쁘다"라고 무심한 듯 따뜻한 한마디를 툭 던지는 그만의 사랑 표현으로 김현숙을 웃음 짓게 했다.

한편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황현선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