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슈가맨' 양준일 패션 철학 공개…시대 앞서간 패셔니스타였던 이유
'특집 슈가맨' 양준일 패션 철학 공개…시대 앞서간 패셔니스타였던 이유
  • 황현선
  • 승인 2020.01.15 22:00
  • 조회수 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에서 시대를 앞서간 패셔니스타 양준일의 스타일링 비법이 공개된다.

16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되는 JTBC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는 가수 양준일의 입국부터 생애 첫 팬미팅까지 약 2주 간의 이야기를 다룬다. 프로그램의 제목에는 양준일의 데뷔년도인 1991년과 재소환 된 2019년을 기념하는 의미가 담겨있다.

양준일은 28년 만의 생애 첫 팬미팅을 준비하기 위해 의상실을 방문했다.

시종일관 해맑은 미소로 일정을 소화했던 양준일은 평소와는 다르게 진지한 모습으로 의상 체크를 시작했다. 양준일은 "(의상에) 포인트를 하나씩은 줘야한다"며, "옷은 나의 파트너"라고 자신만의 뚜렷한 패션 철학을 내비쳤다.

이어 과거 활동 당시 느낌을 재연하기 위해 액세서리는 물론 소품까지 일일이 체크하는 등 열정을 불태웠다는 후문.

이어 양준일은 '시대를 앞서간 패셔니스타'가 될 수밖에 없었던 사연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부모님 사업을 돕기 위해 미국에서부터 옷을 공수하고 스스로 많은 의상을 맞추고 끊임없이 탈착하며 안목을 키웠다는 것.

이외에도 양준일의 팬미팅을 위해 의기투합한 과거 동료들과의 이야기 등이 공개되는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는 이날 오후 11시 방송된다.

황현선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