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팬톤 컬러 ‘클래식 블루’ 아이템 스타일링
2020 팬톤 컬러 ‘클래식 블루’ 아이템 스타일링
  • 남수민
  • 승인 2020.01.17 13:00
  • 조회수 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적인 색채 연구소 팬톤이 선정한 올해의 컬러 ‘클래식 블루(Classic Blue)’는 톤 다운된 차분한 블루 색감이 평온하고 안정적인 느낌을 줘 다양한 룩에 자연스럽게 녹아든다.

해가 질 무렵의 어둑해진 하늘을 연상시키는 클래식 블루를 활용한 스타일링 방법을 살펴보자.


▷ 트렌디하지만 베이직한 룩의 필수 아이템 블루 컬러 니트
 

사진 : 모델컷 아이젤과 LBL, 제품컷 LBL과 라우렐, 가방 H&M, 신발 라그라치아
사진 : 모델컷 아이젤과 LBL, 제품컷 LBL과 라우렐, 가방 H&M, 신발 라그라치아

블루는 소화하기 힘들다는 인식이 강해 섣불리 도전하기 힘든 색으로 꼽힌다.

블루 컬러에 부담을 가지고 있다면, 블루가 일부 가미된 숄이나 머플러와 같은 액세서리 제품부터 심플한 디자인의 이너까지 자신의 취향에 맞게 작은 아이템부터 시도를 해보는 것이 좋다.

특히, 톤 다운된 블루 니트와 스커트는 단정하면서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내므로 유행에 관계없이 꾸준히 활용할 수 있을 것.

부드러운 카멜 컬러의 코트와 화이트 앵클 부츠 등으로 마무리해 블루 컬러를 포인트 스타일링으로 연출해보자.


▷ 중요한 자리에서의 근사한 포인트 아이템, 블루 아우터
 

사진 : 모델컷 아이젤과 LBL, 조르쥬레쉬, 제품컷 LBL, 가방 질스튜어트 액세서리, 신발 라그라치아
사진 : 모델컷 아이젤과 LBL, 조르쥬레쉬, 제품컷 LBL, 가방 질스튜어트 액세서리, 신발 라그라치아

클래식 블루 컬러의 아우터는 의외로 화려한 느낌보다는 근사한 포멀룩을 완성할 수 있어 추천한다.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의 블루 코트와 허리 라인이 강조된 패딩은 중요한 모임이나 미팅에서 차분한 이미지는 물론 신뢰감 있는 인상을 줄 수 있다.

여기에는 아이보리, 브라운과 같이 베이직한 컬러의 이너와 부츠를 매치해 온전히 아우터에만 시선이 집중될 수 있도록 하자.

레터링 포인트의 빅 숄더백을 더하면 스타일리시함과 실용성 모두를 잡을 수 있다.

남수민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