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뺨치는 비주얼로 실검을 장악한 영화 '콜'의 이충현 감독
배우 뺨치는 비주얼로 실검을 장악한 영화 '콜'의 이충현 감독
  • 황현선
  • 승인 2020.02.18 12:00
  • 조회수 27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보다 더 배우같다며 실검을 장악한 이충현 감독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충현 감독은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콜’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훤칠한 키와 잘생긴 외모로 관심을 모은 이충현 감독은 1990년 생으로 올해 31세이며 단편영화 '몸 값으로 국내외 영화제에서 수상을 하며 이름을 알렸다.

한편, 영화 ‘콜’은 과거와 현재, 서로 다른 시간대에 살고 있는 두 여자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다.
 

 

황현선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