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립스, ‘에센셜 케어 라인프렌즈 에디션’ 드라이기 출시
필립스, ‘에센셜 케어 라인프렌즈 에디션’ 드라이기 출시
  • 고현준
  • 승인 2020.03.16 07:00
  • 조회수 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 테크놀로지 분야 선도 기업 ㈜필립스코리아(대표: 김동희)는 여행용 드라이기 ‘에센셜 케어’에 글로벌 캐릭터 브랜드 라인프렌즈의 인기 캐릭터인 ‘브라운(Brown)’과 ‘코니(Cony)’ 디자인을 차용한 스페셜 에디션 2종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사진 : 필립스, ‘에센셜 케어 라인프렌즈 에디션’ 드라이기
사진 : 필립스, ‘에센셜 케어 라인프렌즈 에디션’ 드라이기

라인프렌즈와의 협업을 기획한 필립스코리아 생활가전 관계자는 "최근 소비의 주축으로 떠오른 밀레니얼 세대는 기능뿐만 아니라 재미, 공감 등 정서적 만족감까지 고려해 제품을 선택한다."며,

“이번 스페셜 에디션은 기존 자사 제품에 특별한 감성을 더함으로써 이런 소비자들의 니즈(needs)를 만족시키기 위해 기획되었으며,

필립스는 앞으로도 고객들에게 더욱 친근하게 다가설 수 있는 다양한 협업 기회를 모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필립스 ‘에센셜 케어 라인프렌즈 에디션’은 여행용 드라이기로, 휴대성은 물론 우수한 기술력까지 갖췄다.

작은 크기에도 1200W의 강력한 바람 세기를 제공하며, 바람의 온도를 57도로 일정하게 유지하는 필립스만의 ‘써모 프로텍트(Thermo Protect)’ 기술이 적용돼 모발 손상을 최소화한다. 필요에 따라 3단계 온도 조절도 가능하다.

필립스 ‘에센셜 케어 라인프렌즈 에디션’의 가격은 23,900원이며, 국내 라인프렌즈 온오프라인 매장 또는 다양한 유통 매장(올리브영, 온라인, 하이마트, 이마트 등)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제품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필립스 홈페이지 또는 필립스 뷰티 페이스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로열 필립스(Royal Philips; 필립스)

로열 필립스(NYSE: PHG, AEX: PHIA)는 헬스 테크놀로지 분야 선도 기업으로, 사람들이 보다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건강한 생활에서부터 질병의 예방과 조기진단,

치료, 일상에서의 관리에 이르는 전방위적인 헬스케어 솔루션 (Health Continuum)을 제공한다.

특히, 선진 기술력에 임상 및 소비자 분야에서 쌓은 인사이트를 더해 통합적인 솔루션을 제시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필립스는 영상 진단 장비, 영상 유도하 치료, 환자 모니터링 및 헬스 인포메틱스 분야뿐만 아니라, 소비자 건강 및 홈 헬스케어 분야에서도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본사를 둔 필립스는 전 세계 100여 개 국에 걸쳐 약 80,000명의 임직원과 함께 헬스 테크놀로지 분야의 사업을 전개하고 있으며,

2019년에는 195억 유로의 매출을 기록했다. 필립스의 새로운 소식들은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 라인프렌즈 (LINE FRIENDS)

라인프렌즈는 전 세계적으로 2억 명 이상이 사용하는 모바일 메신저 "LINE"의 ‘브라운앤프렌즈’ 스티커에서 시작된 글로벌 캐릭터 브랜드로 전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BT21’을 비롯, ‘애니메이션 런닝맨’, ‘ROY6’ 등 새로운 캐릭터 IP를 지속 창출하고 있다.

나아가 넷플릭스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 슈퍼셀의 '브롤스타즈' IP 사업 등 다양한 글로벌 기업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하며 글로벌 크리에이터 스튜디오로 도약하고 있다.

또한 뱅앤올룹슨, 컨버스, 라미, 라이카 등 자사 브랜드 가치와 결을 같이 하는 글로벌 유명 브랜드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탄생시킨 프리미엄 캐릭터 제품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2015년 1월 독립 법인으로 분사한 라인프렌즈는 현재까지 서울, 뉴욕, LA, 도쿄, 상하이 등 전세계 14개 국가 및 주요 지역에 190개 이상의 매장을 오픈,

글로벌 MZ 세대와의 활발한 인터렉션을 이끌며 다수의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한 차별화된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고현준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