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부 고객 후기로 알아보는 약손명가코스메틱
신부 고객 후기로 알아보는 약손명가코스메틱
  • 고성송
  • 승인 2020.03.19 18:00
  • 조회수 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손명가코스메틱 화장품은 지점에서 더 큰 고객 만족을 위해 개발한 것이 그 시작으로, 안심 성분을 사용하고 많은 연구를 거듭해 개발해왔다.

약손명가에서 화장품을 직접 경험해본 고객들의 판매 요청 덕에 일반 소비자에게도 판매하고 있다.

가장 아름다운 계절인 봄에 결혼식을 앞둔 신부, 평소 예민한 피부로 본식에서 피부가 고민인 신부라면 주목하자.

예민한 피부를 슬기롭게 잠재운 선배 신부들의 제품 후기가 여기 있다.

▷ 임해리 신부의 이야기 - 심결 깨어나는 맑음 팩 후기
 

사진 : 약손명가코스메틱
사진 : 약손명가코스메틱
사진 : 약손명가코스메틱
사진 : 약손명가코스메틱
사진 : 약손명가코스메틱
사진 : 약손명가코스메틱
사진 : 약손명가코스메틱
사진 : 약손명가코스메틱
사진 : 심결 깨어나는 맑음 팩
사진 : 심결 깨어나는 맑음 팩

안녕하세요, 저는 4년간의 열애를 끝내고 지난 10월에 무사히 웨딩마치를 울린 임해리입니다. 저희는 국제커플이에요.

문화가 다른 만큼 예식 문화도 차이가 커서 서로의 문화를 존중한 웨딩으로 하나부터 열까지 스스로 결정하고 기획한 셀프 스몰웨딩을 올렸습니다.

저는 직장이 있는 서울과 예식장이 있는 부산을 오가며 예식을 준비한 탓에 피부 관리에 시간을 투자하지 못했어요.

예식 준비가 어느 정도 마무리되고 결혼식이 얼마 남지 않았을 때 피부에 신경을 쓰지 못한 걸 후회했죠.

평소에 특별한 피부 고민은 없었지만, 일의 특성상 잦은 야근이나 밤샘 근무를 하고 나면 트러블이 올라오며 예민해지는 피부예요.

예식 준비로 신경 쓸 일이 많은 데다 결혼 전 중요 프로젝트를 맡으면서 야근이 많아진 탓에 뾰루지가 올라와 고민이었어요.

그때 평소 화장품에 관심 많은 지인이 약손명가코스메틱의 심결 깨어나는 맑음 팩을 선물해주어 사용했는데, 며칠 지나니 트러블이 금세 줄어들었어요.

알고보니 유수분 밸런스가 깨져 예민해진 피부의 과잉 피지를 조절해주는 효과가 있다고 하더라고요.

이 팩이 더 좋은 점은 마르면서 피부를 강하게 조여서 모공이 확실히 깨끗해지고 피부가 화사해지는 게 바로 느껴지는 거예요.

마르면서 건조되는 팩이라 사용 후 수분 공급이 필수지만, 일주일에 두세 번 정도 사용하니 예식 날 화사하고 깨끗한 피부로 메이크업 받을 수 있었어요.

피부 유수분 밸런스가 쉽게 깨지는 피부가 고민인 분들에게 심결 깨어나는 맑음 팩을 추천합니다.


▷ 허승효 신부의 이야기 - 헤르비스 아로마 크림 팩 후기
 

사진 : 약손명가코스메틱
사진 : 약손명가코스메틱
사진 : 약손명가코스메틱
사진 : 약손명가코스메틱
사진 : 약손명가코스메틱
사진 : 약손명가코스메틱
사진 : 헤르비스 아로마 크림팩
사진 : 헤르비스 아로마 크림팩

안녕하세요. 작년 12월에 결혼한 새댁 허승효입니다. 한창 춥고 건조한 12월을 결혼날짜로 정하고 피부 고민이 많았습니다. 저는 얇고 건조한 피부를 가졌어요.

본식을 앞두고 가뜩이나 건조한 계절에 평소보다 두텁게 하는 신부화장이 들뜨지는 않을까 걱정스러웠어요.

결혼식을 앞두고 약손명가에서 웨딩케어를 끊어서 피부 관리를 받았는데, 헤르비스 아로마 크림 팩으로 마무리한 날은 확실히 피부 당김이 적더라고요.

원장님에게 팩 제품이 무엇인지 물어보고 그날 바로 인터넷으로 구매했어요. 검색해보니 각질 제거, 보습, 미백까지 제 피부에 필요한 모든 효과를 한 번에 개선해주는 팩이더라고요.

순한 성분이라 매일 사용해도 된다고 해서, 예식을 일주일 앞두고 매일 아침 사용했어요. 세안 후, 물기를 닦아내면 곧바로 건조해지던 피부가 확실히 보송보송 촉촉해지더라고요.

특히 예식 날 메이크업이 정말 잘 되었고, 식이 끝날 때까지 보송하게 들뜸 없이 유지되었어요.

약손명가 웨딩케어와 헤르비스 아로마 크림 팩 홈케어는 탁월한 선택이었어요.

계절이 바뀌는 봄에 피부 건조와 각질로 고민하는 후배 신부들에게 헤르비스 아로마 크림 팩으로 관리하는 것을 적극 추천합니다.

고성송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