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럽지' 최송현, 母에 연인 이재한 첫 소개…눈물 글썽
'부럽지' 최송현, 母에 연인 이재한 첫 소개…눈물 글썽
  • 황현선
  • 승인 2020.03.21 16:00
  • 조회수 7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이재한이 연인 최송현의 어머니와 정식 첫 만남을 갖는다.

이재한은 최송현의 어머니와 만남을 기대하며 특별한 선물을 준비했는데, 이에 최송현이 감동의 눈물을 터트렸다고 해 관심이 집중된다.

23일 오후 방송되는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이하 '부럽지')에서는 최송현의 남자친구 이재한과 최송현 어머니의 첫 만남 현장이 공개된다.

지난주 최송현과 이재한은 제주도에서 둘만의 시간을 보내며 속 깊은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최송현은 부모님께 이재한과 결혼 선언을 했던 때를 떠올렸고, 이재한은 부모님의 마음을 헤아리는 배려 깊은 모습을 보여줘 눈길을 모았다.

또한 이재한과 최송현 어머니의 만남까지 예고돼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최송현이 이재한을 어머니께 정식으로는 처음 소개하는 자리로, 두 사람은 약속장소에 가기 전 만반의 준비를 했다.

최송현의 어머니께 무한 신뢰를 드리겠다는 각오로 신뢰의 상징 네이비 정장과 블루 셔츠를 입고 거울 앞에 선 이재한과 지켜보는 최송현의 눈빛은 보는 이들까지 긴장하게 만든다.

이재한은 최송현 몰래 어머니만을 위한 깜짝 선물까지 준비했다.

꽃가게에서 그는 자신의 태블릿 PC를 꺼내 그가 준비한 것을 보여줬는데, 꽃가게 직원마저 "이렇게 준비하신 분 처음 봤어요"라며 크게 놀라는 모습을 보이기도.

최송현은 자신과 어머니를 위한 남자친구의 정성과 진심에 감동해 "오빠 오늘 좀 찡했어"라며 눈물을 터트렸다고 해 과연 그가 준비한 것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항상 듬직하고 흔들림 없는 모습을 보여준 이재한이 약속 장소에 가까워질수록 안절부절못하며 여러 번 인사 리허설을 하는 등 초 긴장한 반전 모습도 공개될 예정이다.

과연 이재한이 여자친구 최송현 어머니의 마음을 사로잡고 꽃길을 걸을 수 있지는 23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부러우면 지는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황현선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