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대로 말하라' 최수영 "지칠 때도 있었지만 응원 덕분에 무사히 종영"
'본대로 말하라' 최수영 "지칠 때도 있었지만 응원 덕분에 무사히 종영"
  • 황현선
  • 승인 2020.03.22 22:00
  • 조회수 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최수영이 OCN 주말드라마 '본 대로 말하라'(극본 고영재/연출 김상훈)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22일 최수영은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날씨가 더울 때 '본 대로 말하라'가 저에게로 왔고, 그 이후 액션 연습을 포함해서 많은 준비를 했다. 거의 6개월 이상을 '본 대로 말하라'와 함께 했는데, 어느새 끝이 되어 마지막 인사를 드리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촬영하면서 지치는 순간도 가끔 있었지만 차수영과 광수대, 그리고 '본 대로 말하라'를 응원해 주신 많은 시청자 여러분들 덕분에 무사히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는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이 드라마가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시청자 여러분께 잘 전달됐으면 좋겠다. 그리고 함께했던 선후배,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앞으로 만들어 갈 모든 작품을 눈여겨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최수영은 '본 대로 말하라'에서 동료를 향한 따뜻한 진심과 피해자의 마음에 공감하고 상처를 어루만지는 인간미 넘치는 차수영 캐릭터를 탄탄한 연기력으로 완성했다.

최수영은 한 번 본 것을 그대로 기억하는 픽처링 능력을 가진 차수영이 시골 마을 순경에서 광수대 형사로 성장하는 과정을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응원을 받았다.

화장기 없는 얼굴에 대충 묶은 머리, 자연스러운 스타일링 등 외적인 모습뿐 아니라 액션과 감정을 담은 수어, 형사로서의 사명감이 더 굳건해지는 모습 등 캐릭터의 내적인 성장까지 완성했다.

특히 최수영은 형사가 된 이유이자 평생의 과제였던 모친의 뺑소니범을 드디어 잡아낸 차수영의 복잡다단한 감정을 '눈물의 수어 연기'로 그려내며 최고의 장면을 만들었다.

엄마를 사망에 이르게 한 뺑소니범을 향한 원망과 동시에 그의 정체를 밝혀냈지만 체포할 수는 없는 안타까움, 그리고 어린 시절 엄마를 외면했던 죄책감 등 복합적인 차수영의 심리를 세밀한 감정선으로 완성했다.

하나밖에 없는 가족인 부친에게 눈물과 수어로 이 사실을 알리며 감정을 폭발시키는 장면은 시청자들에게 깊은 울림을 전했다.

황현선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