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5' 김지수 "남지현 성숙해서 언니 같아…난 철없는 동생"
'365' 김지수 "남지현 성숙해서 언니 같아…난 철없는 동생"
  • 황현선
  • 승인 2020.03.23 20:20
  • 조회수 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 김지수가 후배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김지수는 23일 카카오TV를 통해 생중계된 MBC 새 월화드라마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극본 이수경 이서윤/연출 김경희/이하 '365')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남지현에 대해 "처음 봤을 때 나이보다 성숙한 느낌이라서 깜짝 놀랐다. 제가 철이 없다"며 웃었다.

또 김지수는 "지현이가 언니 같고 제가 철없는 동생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이준혁과 호흡에 대해서는 "제가 좀 헛소리를 많이 했다. 장난 치려고 그랬다. 후배들이고 절 어려워 할까봐 그랬다"며 "그런데 이젠 저만 보면 힘들어 한다. 웃음부터 나와서 그렇다"고 전했다.

이준혁은 "제가 느끼기에는 뭔가 투명한 게 있다. 어린 아이 같기도 하고 순수함이 느껴질 때가 있다. 보고 있으면 재미있을 때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365'는 완벽한 인생을 꿈꾸며 1년 전으로 돌아간 순간, 더 알 수 없는 운명에 갇혀 버린 자들의 미스터리 생존 게임을 그리는 드라마로 이준혁 남지현 김지수 양동근 이시아 등이 출연한다. 이날 오후 8시55분 첫 방송.

황현선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