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얄코펜하겐, ‘플로라 다니카’ 230주년 기념 신제품 선보여
로얄코펜하겐, ‘플로라 다니카’ 230주년 기념 신제품 선보여
  • 고현준
  • 승인 2020.04.09 13:00
  • 조회수 27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름다운 덴마크의 꽃, 자기 위에 더욱 화려하게 피어나다!

245년 전통의 덴마크 왕실 도자기 브랜드 로얄코펜하겐이 덴마크 국보이자 뛰어난 공예술품으로 손꼽히는 '플로라 다니카(Flora Danica)'의 탄생 230주년을 기념하며 신제품을 선보인다.

 

사진 : 로얄코펜하겐, 플로라 다니카 230주년 기념 신제품
사진 : 로얄코펜하겐, 플로라 다니카 230주년 기념 신제품
사진 : 로얄코펜하겐, 플로라 다니카 230주년 기념 신제품
사진 : 로얄코펜하겐, 플로라 다니카 230주년 기념 신제품

1790년 탄생한 ‘플로라 다니카(Flora Danica)’는 덴마크 식물도감에서 따온 이름이다.

덴마크 식물도감에 수록된 수천여 종의 꽃과 양치류 세밀화를 정교한 수작업으로 자기에 그대로 옮겨 담은 덴마크 최고의 걸작으로 로얄코펜하겐의 장인정신을 보여주는 최상위 라인이다.

플로라 다니카는 지금까지도 230년 전과 동일한 방식으로 정교한 형태와 생생한 색채, 화려한 금도금 등을 모두 장인의 손으로 완성해 공예술품의 극치로 불린다.

230주년을 맞이한 로얄코펜하겐의 플로라 다니카는 올 한 해에 걸쳐 다양한 신제품을 통해 다채로운 꽃의 모습을 화려하게 보여줄 예정이다.

이번에 출시되는 플로라 다니카 230주년 기념 신제품은 핑크, 퍼플, 옐로우, 블루, 레드 5가지 색상의 꽃 모티프를 담은 볼 세트와 아름다운 4종의 난초가 그려진 접시다.

'플라워 오브'라는 시리즈로 선보일 5가지 색상의 플로라 다니카 볼은 꽃을 테마로 한 220ml 크기의 2개의 볼이 한 세트다.

유약을 바르고 재벌구이를 마친 백색의 자기 위에 꽃 그림을 그리고 가마에 굽기를 수 차례 반복하는 오버 글레이즈드 기법으로 각기 다른 화려한 꽃의 모습을 생생하게 그렸으며 가장자리를 골드 페인팅으로 장식해 품격을 더한다.

이와 함께 선보이는 '오키드 접시'는 플로라 다니카의 자랑스러운 명성과 유산을 이어나가기 위해 옛 기록 보관소에서 찾은 난초 패턴을 그대로 다시 살린 제품이다.

1960년대 중반까지 로얄코펜하겐의 페인터로 활동한 닐스 실베스트 피터슨(Niels Sylvest Petersen)의 작품을 재현한 이 제품은 호화로운 부케를 완벽하게 표현했던 그의 특별한 재능을 엿볼 수 있다.

‘오키드 접시’는 기존의 플로라 다니카 작품과 비교해서도 훨씬 고도의 기술과 노력이 요구된다.

테두리 선을 따로 그리지 않고 붓질 한 번으로 채색을 반복하여 색채에 그라데이션을 더해가는 섬세한 기술이 필요하다.

230주년 기념 플로라 다니카 ‘오키드 접시’는 4종의 난초 그림을 2가지 형태의 원형 접시와 레이스 장식 접시에 담아 선보인다.

한국로얄코펜하겐 관계자는 "230주년을 맞이한 플로라 다니카 라인은 1790년부터 이어온 전통 방식 그대로 덴마크 장인이 직접 자기를 빚고 핸드 페인팅으로 완성하는 한 점의 예술작품”이라며, “로얄코펜하겐의 오랜 유산을 담은 아주 특별한 제품을 만나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로얄코펜하겐의 플로라 다니카 230주년 기념 신제품은 전국 로얄코펜하겐 백화점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로얄코펜하겐(Royal Copenhagen)은 245년의 전통과 역사를 지닌 덴마크 왕실 도자기 브랜드로 전세계 명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뛰어난 공예술로 인정받는 플로라 다니카(Flora Danica)와 1197번의 붓질을 통해 완성되는 블루 플레인(Blue Plain)은 로얄코펜하겐의 장인정신을 그대로 보여주는 제품들이다.

로얄코펜하겐은 ‘일상에 럭셔리를 담다(Everyday Luxury)’라는 브랜드 슬로건을 바탕으로 시대와 유행을 초월한 명품의 예술적 가치를 일상 생활에서 느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전세계 30여 개국에서 만나볼 수 있는 로얄코펜하겐은 1994년 한국에 현지 법인인 한국로얄코펜하겐㈜을 설립했으며, 현재 전국에 총 21개의 매장을 보유하고 있다.

고현준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