탱커펀드, AI가 찾아주는 인공지능 급매물 검색 플랫폼 ‘집집’ 정식서비스 출시
탱커펀드, AI가 찾아주는 인공지능 급매물 검색 플랫폼 ‘집집’ 정식서비스 출시
  • 최해영
  • 승인 2020.04.29 14:30
  • 조회수 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탱커펀드가 인공지능 급매물 검색 플랫폼 ‘집집’ 정식서비스를 출시했다

AI를 통한 부동산 가치평가 서비스 및 대출자동화서비스를 개발하는 탱커펀드가 AI가 찾아주는 인공지능 급매물 검색 플랫폼 ‘집집’을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탱커펀드의 ‘집집’ 플랫폼은 인공지능이 산출한 부동산 시세를 기준으로 급매물이나 가격이 저렴한 매물만을 검색하여 이용자에게 제시하며,

△매물 유형 △거래 유형 △지역 △매매가 △공급 면적 △출퇴근 시간 △세대수 △건물 연식 등의 다양한 필터를 제공해 사용자가 원하는 조건에 적합한 매물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한다.

‘집집’이 제공하는 △집집시세 △감평시세 △실거래가 △매물가 등의 실시간 그래프를 통해 이용자는 다양한 시세 정보를 이용할 수 있고, 매물을 저장하여 열람하는 등 편의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이외에도 학습된 인공지능이 개인화된 부동산을 추천해주고, 부동산과 관련된 거래에 조력이 될 만한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 또한 준비 중에 있다.

‘집집’ 플랫폼의 원천기술은 부동산 시세 산정이다. 탱커펀드의 부동산 시세 산정은 방대한 부동산 공공데이터, 민간 부동산 매물 데이터,

축적된 경매데이터 등 50종류가 넘는 부동산데이터를 기반으로 근미래의 가격을 예측하는 기계학습(Machine Learning) 알고리즘이 바탕이 된다.

탱커펀드는 2개월간 거래되는 모든 매물에 대해 인공지능이 가격 알아 맞추기 게임을 진행하고, 적게는 5만건,

많게는 10만건의 사례를 통해 오차율을 줄이는 게임을 설계함으로써 높은 정확도를 확보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탱커펀드는 다양한 AI 연구를 통해 주택 등 부동산의 현재 시세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기술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왔다.

한화생명 드림플러스 63, NH농협은행 디지털 챌린지+와 IBK 창공에 연이어 선정되고, 뒤이어 선정된 IBK 1st 랩에서는 KB국민은행 시세, 한국감정원 시세 데이터보다 월등히 정확한 시세산정 기술을 검증받기도 했다.

최근에는 NH투자증권과 강남아파트지수(iSelect 인덱스)를 공동 개발하는 등 부동산 산업과 첨단 IT기술이 접목된 프롭테크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탱커펀드의 임현서 대표는 “기술이 어떻게 사회에 긍정적 영향을 줄 수 있을지를 늘 생각한다”며 “집집이라는 AI 기반 서비스를 통해 거래 참여자간 정보격차를 해소하고, 개인화된 부동산 추천에까지 나아가 부동산 거래 과정에 수반하는 사회적 비용을 절감하고 공공의 편익을 증진하는 일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탱커펀드는 AI 기반의 부동산 빅데이터 분석으로 부동산 시가 산정 기술을 연구하는 핀테크·프롭테크 기업이다.

탱커펀드는 현재 AI 중심의 부동산 추천 서비스, 금융기관이 사용하는 대출자동화·간편화 솔루션, 주택담보대출 P2P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으며 모든 서비스가 AI 기반으로 주거용 부동산의 가격을 산정하는 기술에 기초하고 있다.

AI 기반의 시가 산정 엔진을 통해 파악한 주거용 부동산 가격을 바탕으로 저가에 게시된 주거용 부동산 매물을 추천하는 서비스 ‘집집’이 대표 서비스이다.

'집집’은 AI 기반의 주거용 부동산 매물 추천, 중개 서비스이다. 탱커펀드는 AI 기반의 핀테크, 프롭테크 서비스로 부동산 정보의 자유로운 유통, 신속·정확한 거래에 조력하고자 한다.

최해영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