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웨어 주얼리 선글라스 재킷···’ 구매욕 자극하는 신규 컬렉션 론칭
‘골프웨어 주얼리 선글라스 재킷···’ 구매욕 자극하는 신규 컬렉션 론칭
  • 최해영
  • 승인 2020.07.13 19:00
  • 조회수 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프 & 라이프 웨어 브랜드 ‘피브비(piv’vee)’가 위즈위드에서 단독 론칭했다. ‘피브비’는 골프를 사랑하는 이들에게 언제 어디서나 편안하게 입을 수 있는 골프웨어와 액티브한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브랜드다.
 

사진 : 알렉산더 맥퀸
사진 : 알렉산더 맥퀸
사진 : 피브비
사진 : 피브비
알렉산더 맥퀸
사진 : 피브비
사진 : 일레란느
사진 : 일레란느
사진 : 몽클레르
사진 : 몽클레르

‘피브비’의 2020년 첫 번째 시즌 콘셉트는 ‘잘 치지 않아도 괜찮아’라는 문구를 바탕으로 이제 막 골프에 재미를 느낀 소녀들이 들판과 나무 등 자연 속에서 라운딩하며 생기는 일들을 위트 있게 담아냈다.

동시에 기존 전형적인 골프웨어에서 벗어나 젊고 자유로운 분위기의 아이템으로 차별화를 두며 ‘영 골퍼’를 위한 감각적인 룩을 선보였다.

생동감 있는 컬러와 브랜드 에센셜 로고 & 프린트 디테일로 꾸민 사랑스러운 ‘피브비’의 의류, 모자, 양말 등 다양한 아이템은 위즈위드 공식 홈페이지에서 만날 수 있다. 

국내 디자이너 주얼리 브랜드 ‘일레란느’가 2020 여름 시즌 캡슐 컬렉션 ‘루미노’ 컬렉션을 공개했다.

‘루미노’ 컬렉션은 다양한 빛의 컬러를 ‘일레란느’만의 모던한 감성으로 녹여내 여름의 싱그러운 분위기를 표현했으며, 비비드한 컬러감의 투명한 아크릴 소재를 활용, 섬세한 파베 세팅과 조화시켜 여성스러움과 스타일리시함을 동시에 선사한다.

대표적인 아이템은 작은 라운드 모듈을 엮은 드롭 형태의 이어링으로, 레드, 그린, 퍼플, 오렌지와 같은 다채로운 컬러의 아크릴 포인트에 파베 세팅을 더해 뜨거운 여름 태양 아래 반짝이는 모래알을 연상시킨다. 

‘알렉산더 맥퀸’은 2020 가을/겨울 프리 컬렉션을 선보였다. 이번 컬렉션은 영국의 아르누보, 예술과 공예, 모더니즘의 절제된 우아함에서 영감받아 탄생했다.

‘알렉산더 맥퀸’은 브랜드의 장기인 완벽한 테일러링 기술과 가을 시즌 무드를 담은 컬러를 조화시켜 우아하고 세련된 룩을 완성했으며, 붓꽃, 엉겅퀴, 글래스고 장미 등 다양한 꽃에서 모티브를 얻기도 했다.

특히 주얼 스컬 포인트가 매력적인 ‘주얼 스컬 선글라스’가 다양한 컬러감을 더해 출시했고, 부드러운 가죽 소재에 시그니처 스컬 손잡이로 포인트를 준 ‘소프트 파우치’를 새롭게 공개했다. 

‘몽클레르’가 몽클레르 지니어스 2020 컬렉션 ‘7 몽클레르 프래그먼트’를 발표했다. 올해로 세 번째를 맞이하는 몽클레르 지니어스는 개인의 창조성을 표출할 수 있게 하는 프로젝트로, 새로운 소통 방식을 비롯해 새로운 지평과 색다른 영역들을 탐색하며 진화해 나가고 있다.

이번 ‘7 몽클레르 프래그먼트’ 컬렉션은 빈티지, 밀리터리, 도시적이고 테크니컬한 요소들을 ‘프래그먼트’만의 감성으로 재해석한 특별한 아이템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 외에도 다양한 협업을 확인할 수 있다.

영국 가죽 전문 브랜드 루이스 레더와 함께 아이코닉한 바이커 재킷의 새로운 버전을 고안했으며, 컨버스와의 협업으로 블랙과 화이트 2가지 컬러의 척 70 스니커즈를 탄생시켰다.

최해영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