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운구스, 송은 아트스페이스 주관 배우 박상원 전시 공식 후원
크라운구스, 송은 아트스페이스 주관 배우 박상원 전시 공식 후원
  • 고현준
  • 승인 2020.07.22 23:00
  • 조회수 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럭셔리 구스이불 브랜드 크라운구스가 7월 15일부터 31일까지 송은 아트스페이스와 함께한 배우 박상원의 개인전 《A Scene》을 공식 후원했다.
 

사진 : 글로벌 럭셔리 구스이불 브랜드 크라운구스가 공식 후원한 배우 박상원의 개인전 《A Scene》 아티스트 토크 현장
사진 : 글로벌 럭셔리 구스이불 브랜드 크라운구스가 공식 후원한 배우 박상원의 개인전 《A Scene》 아티스트 토크 현장
사진 : 글로벌 럭셔리 구스이불 브랜드 크라운구스가 공식 후원한 배우 박상원의 개인전 《A Scene》 속 이상봉 디자이너
사진 : 글로벌 럭셔리 구스이불 브랜드 크라운구스가 공식 후원한 배우 박상원의 개인전 《A Scene》 속 이상봉 디자이너

전 세계 현대 미술의 미래를 선도하는 송은 아트스페이스는 국내외 최고 아티스트들의 아트 프로젝트를 소개하는 복합 문화 공간이다.

크라운구스가 공식 후원하고 송은 아트스페이스에서 주관한 배우 박상원의 세 번째 사진전 《A Scene》의 아티스트 토크에서 배우 박상원은 뷰 파인더를 통해 바라본 일상 풍경 중에서 모든 감각의 표현들이 절제되고 일시적으로 정지된 순간들을 관람객들에게 설명했다.

서울예술대학교 연기과 교수이자 사진 작가로 활동하고 있는 배우 박상원은 사진과 연기 두 가지 세상 속에서 ‘스투디움적 상상과 푼크툼적 망상’을 자유롭게 오가는 작가로서의 면모를 공개할 예정이다.

특히 지난 7월 18일 송은 아트스페이스에서 개최된 박상원 작가의 ‘아티스트 토크’ 행사에는 세계적인 디자이너 이상봉을 비롯한 유명 아티스트들과 정재계 상류층 클라이언트 및 클럽 크라운 VIP 클라이언트들이 함께해 화제를 모았다.

이날 글로벌 럭셔리 구스이불 브랜드 크라운구스는 래플 이벤트를 통해 수백만 원 상당의 크라운구스의 럭셔리 베딩 아이템을 선보여 참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크라운구스 아트 파운데이션팀 총괄 디렉터는 “국내 최고의 아트 갤러리 중 하나로 손꼽히는 가나 아트센터 아틀리에와 아트센터 나비와의 컬래버레이션에 이어 송은 아트스페이스와 협업을 통해 예술적 탐구를 이어갈 예정이다.” 고 전하며

“크라운구스는 국제 행사 참여, 신진 아티스트 발굴, 대규모 전시 기획 등을 통해 문화 예술의 저변 확대 및 삶과 예술의 조화를 위한 아트 프로젝트를 꾸준히 이어 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크라운구스는 7월 20일부터 오는 8월 31일까지 용산 드래곤시티 호텔 그랜드 머큐어와 함께 ‘그랜드 머큐어 크라운구스 스위트 룸 패키지’를 선보인다. 프랑스 아코르 호텔 그룹과 함께하고 있는 용산드래곤시티호텔은 1,700개 객실과 11개의 레스토랑 및 바, 4,900명까지 수용 가능한 컨벤션 시설을 갖춘 국내 최대 규모 호텔이다.

‘그랜드 머큐어 크라운구스 스위트 룸 패키지’가 출시되는 그랜드 머큐어는 프랑스 아코르 호텔 그룹의 6성급 호텔 브랜드이다.

크라운구스의 시그니처 컬러, 로열 골드로 세팅된 그랜드 머큐어 스위트 룸에는 상위 0.05% 클라이언트들이 사랑하는 크라운구스의 럭셔리 베딩 아이템들이 디스플레이되어 있으며, 크라운구스의 럭셔리 아이템이 포함된 기프트 박스를 함께 받아볼 수 있다.

글로벌 럭셔리 구스이불 브랜드 크라운구스와 송은 아트센터 박상원 아티스트 공식 후원 및 용산 드래곤시티 호텔 그랜드 머큐어 룸 패키지, 가나 아트센터 아틀리에 행사, 혼수이불,

신혼이불, 구스토퍼 매트리스, 호텔이불, 호텔침구 등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크라운구스 청담 부티크와 온라인 부티크에서 확인 가능하다.
 

사진 : 드래곤시티 그랜드 머큐어
사진 : 드래곤시티 그랜드 머큐어
사진 : 드래곤시티 그랜드 머큐어
사진 : 드래곤시티 그랜드 머큐어
사진 : 드래곤시티 그랜드 머큐어
사진 : 드래곤시티 그랜드 머큐어
사진 : 드래곤시티 그랜드 머큐어
사진 : 드래곤시티 그랜드 머큐어

 

고현준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