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김청→곽정희, 시어머니 전문 배우 총출동…연기에 입담까지 '포스 작렬'(종합)
'비스' 김청→곽정희, 시어머니 전문 배우 총출동…연기에 입담까지 '포스 작렬'(종합)
  • 황현선
  • 승인 2020.07.29 17:00
  • 조회수 9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캡처 © 뉴스1


'비스'에 시어머니 전문 배우들이 총출동 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비디오스타'는 '시벤져스' 특집으로 진행된 가운데 김청, 유혜리, 최수린, 곽정희가 출격했다. 이들은 즉석에서 시어머니 연기를 하는 것은 물론 시원한 입담까지 보여주며 남다른 포스를 뽐냈다.

이날 유혜리, 최수린은 친자매임을 다시 한번 알렸다. 유혜리는 성이 다른 이유에 대해 "제가 80년대 초반에 광고 모델로 활동하게 됐는데 아버지가 연예계 생활을 반대하셔서 (가명으로) 성까지 바꿨다"고 설명했다. 최수린은 "나중에는 아빠가 자랑스러워 하셨다"고 전했다. 이에 유혜리는 "그러기까지 시간이 굉장히 오래 걸렸다"고 회상했다.

김청은 "오늘 이런 스타일로 시어머니 역할을 많이 했었다. 여러분께 쉽게 보여드리기 위해서 이러고 왔다"며 워킹, 포즈까지 선보였다.

곽정희는 "겉모습은 세게 보여도 원래 부드러운 여자야~"라며 미소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MC 박나래는 "너무 어색하다"며 놀라 웃음을 안겼다. 곽정희는 이게 진짜 모습이라며 "나 애교도 있다. 애교 있는 여자다"라고 밝혔다.

이미지 변신을 위해 '비스'를 찾았다는 '시벤져스'는 이후에도 애교 가득한 연기, 광고의 한 장면 등을 따라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시벤져스'는 다양한 에피소드로 거침없는 입담까지 자랑했다. 유혜리는 영화 '우묵배미의 사랑'에서 상대역 박중훈을 20대 이상 때렸다고 해 놀라움을 줬다. MC들은 "욕과 폭행으로 대종상 여우조연상을 받았더라"라고 물었고, 유혜리는 수긍했다. 이어 "처음부터 끝까지 욕이다. 산전수전 다 겪었는데 남편이 바람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혜리는 박중훈에게 영상 편지도 남겼다. 그는 "이 자리에서 중훈씨한테 사과를 해야할 것 같다. 정말 오래 전 일이지만 제 손이 커서 많이 아프셨을 텐데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최수린은 과거 불륜녀 역할을 연기했었다며 "불륜녀가 시어머니가 되다 보면 시달린 게 다 표현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MC 김숙은 "불륜부터 시작해 차근차근 밟은 엘리트 코스냐"고 농담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옆에 있던 친언니 유혜리는 "여배우는 공백기가 있다. 배역을 맡기에 애매한 나이가 있는데, 제가 동생한테 그랬다. 방송국 갈 때 젊어보이는 거 말고 나이 들어 보이게 하고 가라고 했었다"고 밝혔다.

1974년생인 최수린은 "나이대에 비해 빨리 엄마 역할을 많이 했었다. 30대 때도 40대를, 40대 때는 50대 역할을 했었다. 시청자 분들도 제 나이를 더 많게 생각하는 분들이 많더라"고 털어놨다. MC들은 최수린에게 "불륜녀와 뗄 수 없는 게 따귀 장면 아니냐. 잘 때리는 비법이 있다던데"라고 물었다. 최수린은 "때리는 각도를 크게 할수록 좋다"고 자신만의 비법을 전했다.

그러자 유혜리는 "힘을 빼야 세게 나간다. 골프 스윙 하듯이 임팩트를 줘서 한번에 해야 NG가 안 난다. NG가 나면 10번도 한다"며 "마음이 안 좋으니까 할 때 제대로 하는 게 빨리 끝난다"고 거들었다.

곽정희는 드라마 '사랑과 전쟁'을 언급해 시선을 모았다. MC들이 "'사랑과 전쟁' 연기가 가장 짜릿하다고 하던데"라고 묻자, 곽정희는 "맞다"고 대답했다. 그는 "이 드라마가 실화를 바탕으로 하는 것이기 때문에 같은 대사를 하더라도 더 임팩트 있게 한다. 연속극이 아니고 단막극이니까 기승전결을 표현할 시간이 없다. 결결결결이다"고 해 폭소를 유발했다. 곽정희는 MC 김숙을 상대로 머리채를 잡는 스킬을 전수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유혜리는 해외 촬영으로 진행된 영화 '파리 애마' 뒷이야기를 전했다. 유혜리는 "개봉 후 성인 영화 대본이 엄청나게 들어왔다. 다 그런 장르였다"며 "사실은 돈 욕심에 하고 싶었다. 그때는 CF도 편당 300만 원씩 받을 때였다. 그것도 큰돈이었는데 900만 원씩 부르더라. 그걸 다 하지 않았기 때문에 지금 성격파 배우로 있을 수 있지 않나 싶다"고 털어놨다.

 

황현선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