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형사' 이도국, 조재윤 운명 바꿨다…강렬한 악역 열연
'모범형사' 이도국, 조재윤 운명 바꿨다…강렬한 악역 열연
  • 황현선
  • 승인 2020.07.30 07:00
  • 조회수 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모범형사' © 뉴스1

 '모범형사' 이도국이 강렬한 악역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28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모범형사'(극본 최진원/ 연출 조남국) 8회에서는 이대철(조재윤 분) 사건의 재심을 맡고 있는 정상일(이도국 분)이 5년 전 사건의 증거를 덮은 담당검사였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이날 재판정에서 이대철의 변호사는 현장에서 발견된 시계가 바로 사건이 조작된 증거라고 밝혔다. 이에 정상일은 "그 시계를 남국현(양현민 분) 형사가 갖고 있었단 걸 확인해 줄 사람이나 증거가 또 있나?"라며 허를 찔렀고, 시계 수리점 주인의 나이가 많다는 걸 걸고넘어지면서 변호사 말의 신빙성을 낮췄다.

이어 형사 강도창(손현주 분)은 과거 자신의 과실을 인정하면서 이대철이 진범이 아닐 수 있다는 가능성을 이야기 했으나, 정상일은 "참 마음 약하시네"라고 비아냥댔다. 정상일이 앞서 심어 둔 증인 윤상미(신동미 분)가 있었기 때문이었다. 곧바로 윤상미는 강도찬의 말을 반박했고, 재판은 점점 정상일의 뜻대로 진행됐다.

이에 이대철은 자신이 장진수 형사를 자신이 우발적으로 죽였다고 털어놨다. 앞서 정상일이 우발적 살인은 최고형까지 가지 않는다며 이대철을 설득했던 바 있다. 일이 잘 풀렸을 거라고 기대감에 찬 이대철을 보며 정상일은 "그럼 꼼수 절대 안 통한다"라며 "신성한 법정을 모독하는 행위라고 내가 분명히 말씀드렸지 않냐"라고 그를 절망하게 만들었고, 결국 이대철은 사형을 선고받았다.

정상일 검사 역을 맡은 배우 이도국은 이번 회차 사건의 핵심 키로 제대로 활약했다. 주인공 손현주와 대립하는 것은 물론, 신동미 조재윤 등의 마음을 바꾸기 위해 회유하는 강렬한 악역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편 '모범형사'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30분 방송된다.

황현선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