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다이빙에 최적화된 워치, '파네라이(PANERAI)' 섭머저블
프리다이빙에 최적화된 워치, '파네라이(PANERAI)' 섭머저블
  • 이정은
  • 승인 2020.07.30 10:00
  • 조회수 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파네라이, PANERAI SUBMERSIBLE - 47MM (PAM01305)


지난 24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기획 안수영 / 연출 황지영, 김지우)에서 카페라테를 제조하고 프리다이빙을 즐기는 등 다양한 취미로 주목을 받는 배우 이규형의 일상이 많은 화제를 낳았다. 특히 이규형은 드라마 ‘라이프’를 통해 인연을 맺은 프리다이빙 취미를 공개했는데, 수심 23m에 달하는 깊은 해저 터널 속으로 망설임 없이 수직으로 하강하였으며 그의 모습을 본 ‘나 혼자 산다’ 패널들은 연신 감탄을 금치 못했다.

패널들의 감탄을 자아낸 ‘프리다이빙’은 최근 2030 세대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레저 활동으로 산소통과 장비 없이 맨몸으로 깊은 수심의 물속에서 무호흡으로 최대 수심에 도달하는 스포츠를 말한다.

이처럼 프리다이빙은 무호흡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물속에서 얼마나 오랫동안 있었는지 확인하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며, 동시에 어두운 물속에서도 육안으로 다이빙 시간을 확인할 수 있는 전용 시계가 반드시 필요하다.

그렇다면 이처럼 깊은 물 속에서 프리다이빙을 즐길 때, 가장 뛰어난 성능을 발휘하는 시계로는 어떠한 것이 있을까?

대표적으로 떠오르는 브랜드가 바로 리치몬트 그룹 소속의 '파네라이(PANERAI)'다. 럭셔리 스포츠 워치메이커 '파네라이(PANERAI)'는 이탈리아 왕실 해군 특수부대의 시계를 제작하였으며, 이탈리아 해군 특공대의 수중작전을 함께한 역사적인 스토리를 간직한 타임피스로 그 명성이 자자하다.

오래전부터 심해의 강자라고 불린 파네라이의 워치 컬렉션은 오늘날 섭머저블 컬렉션으로 이어져 다이버 시계의 유려한 전통과 명망을 이어나가고 있다. '파네라이(PANERAI)'의 홍보대사, 기욤 네리만 보더라도 '파네라이(PANERAI)'의 워치 컬렉션이 얼마나 다이빙에 특화되어 있는지 잘 알 수 있다. 프랑스 출신인 기욤 네리는 프리다이빙 세계 챔피언 타이틀을 두 차례나 획득하였으며 CWT 프리다이빙 세계 신기록을 네 차례나 경신한 월드 챔피언이다.

한편 프리다이버 사이에서 명성이 자자한 파네라이 ‘섭머저블 -47MM(PAM01305)’은 다이빙에 특화된 기능성 럭셔리 워치로 우수한 방수성과 가시성, 견고한 내구성이 돋보이는 모델이며, 베젤의 디자인은 파네라이가 1956년 이집트 해군에 납품한 “L’Egiziano” 모델에서 영감을 얻었다.

파네라이 섭머저블 컬렉션은 갤러리아 백화점 명품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정은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