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이병헌 '비상선언' 촬영중단 "코로나19 지속적 확산 우려"
송강호·이병헌 '비상선언' 촬영중단 "코로나19 지속적 확산 우려"
  • 황현선
  • 승인 2020.08.31 18:00
  • 조회수 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박해준 김소진 임시완 김남길(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사진 제공=각 배우 매니지먼트 및 LG아트센터 / 박해준-플레오이엔티 © 뉴스1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주연의 '비상선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촬영을 중단한다.

31일 '비상선언'의 투자 배급사 쇼박스 측은 "제작진은 지난 상반기 크랭크인 이후 '코로나19'를 예방하기 위해 방역과 개인 위생에 만전을 다 하며 촬영을 안전하게 진행해왔으나, 최근 영화에 참여하고 있는 한 관계자가 외부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확인되어 검사를 받았다"며 "이 관계자는 보건 당국의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고, 즉시 예방적 자가 격리 조치에 들어갔으며 추후 영화에 참여하는 일정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음성' 판정자와 접촉한 경우에는 자가 격리 및 검사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당국의 지침에 따라 이후 촬영팀은 더욱 철저한 방역 조치 하에 실내 세트 촬영을 진행했다"면서도 "최근 '코로나19'가 서울 및 수도권을 중심으로 지속적인 확산 추세에 있고, 강화된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촬영을 진행함에도 불구하고 예상하지 못하는 외부 접촉 등을 통한 감염 위험이 여전히 존재하는 만큼 향후 촬영 지속 여부를 검토해 달라는 제작사 측의 요청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 "특히 '비상선언'의 경우 추후 예정된 일정에서 다수의 인원이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촬영 여건이 많아 철저한 방역에도 불구, 예방에 어려움이 예상되는 상황"이라며 "이에 '비상선언'은 배우와 현장 스태프들의 건강 및 안전과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안전을 유지하며 일정을 진행할 수 있다고 판단되는 시점까지 촬영을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했다.

한재림 감독의 신작인 '비상선언'은 사상 초유의 재난상황에 직면해 무조건적인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를 두고 벌어지는 리얼리티 항공 재난 영화다. '비상선언'이란 항공기가 재난 상황에 직면했을 때, 기장의 판단에 의해 더이상 정상적인 운항이 불가능해 무조건적인 착륙을 선언하는 비상사태를 뜻한다.

'비상선언'에는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김소진 박해준 등이 캐스팅돼 기대를 모으고 있다.

황현선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