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주리, 남편 남긴 음식 사진 논란 후폭풍…해명에도 논란ing(종합)
정주리, 남편 남긴 음식 사진 논란 후폭풍…해명에도 논란ing(종합)
  • 황현선
  • 승인 2020.09.22 20:00
  • 조회수 17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주리 인스타그램 © 뉴스1


개그우먼 정주리가 남편이 먹다 남은 음식을 찍었던 사진을 사회관계망 서비스(SNS) 계정에 공개한 뒤 논란이 이틀째 계속되고 있다. 정주리가 게시물을 삭제하고 해명 글을 남겼음에도 후폭풍이 지속되는 등 논란 여파가 크다.

발단은 정주리가 지난 21일 그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린 게시물에서 비롯됐다. 당시 그는 "주말에 녹화가 있어서 남편이 애들 봤는데 뭐 피자랑 치킨 남겨놨다 해서 먹긴 먹겠는데 치즈 토핑 어디 감? 집에 쥐 키움? 치킨은 더 발라 먹어?"라며 "카톡 안 봤으면 그냥 쓰레기통으로 직진할 뻔"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정주리가 공개한 사진에는 피자 박스 안에 누군가 먹다 남긴 듯 정리되지 않은 피자와 치킨이 지저분하게 담겨 있었다. 이와 함께 정주리가 공개한 남편과의 메신저 대화 내용도 눈길을 끌었다. 해당 대화에서 남편은 정주리에게 "애미야, 나는 오늘 하루 고단했다"며 "피자와 치킨 남겨놨다. 우린 잔다"고 메시지를 남기며 피자와 치킨을 찍은 사진을 함께 보냈다.

정주리가 올린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은 먹다 남은 음식을 아내에게 먹으라고 한 남편의 행동이 배려가 없었다며 거세게 비난했다. "먹다 남은 음식물 쓰레기를 일하고 온 아내에게 먹으란 거냐"며 남편의 행동이 불편했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이후 정주리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하고 "남편이 다음날 대게 사준 거 올릴 걸"이라며 "#워워"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정주리 인스타그램 © 뉴스1

 

 


해당 게시물에는 한 누리꾼이 "자기 아이 세 명이나 낳아준 아내에게 휴지 쓰레기에 섞여 있는 난도질당한 치킨, 피자 먹어 치우라고 남겨놓고 '애미'라는 호칭까지 써가는데 그게 재미냐" "게시물 지우고 대게 먹는 사진 올린다고 달라질 건 없다, 주리 님과 함께 꾸려가는 가정에서 발생되는 이익으로 같이 외식한 것뿐" "걱정과 첨언밖에 나오지 않는 글 올리시고 '내 남편 그런 사람 아니에요' 식으로 마무리하는 거 언제까지 하실 거냐. 왜 당신이 그런 대우를 받나"라는 장문의 댓글을 남겼고, 이는 약 1만개가 넘는 '좋아요'를 기록했다.

다른 누리꾼들도 "욕먹을 행동 올리고 댓글에 안 좋은 댓글 많이 달리면 글 지우고 '우리 남편 평소 안 그래요' 식의 글 올리고 결국 욕한 사람들만 이상해진다" "남편분 반성하시길" "엄마 것은 미리 덜어놓고 먹는 거라고 아이들에게 가르쳐도 부족한데" "자책 피드백 마시라. 언니 탓 아니다"라는 등 댓글을 다수 남겼다.

그간 정주리는 다수 프로그램에서 남편에 대한 섭섭한 마음과 아이 셋을 키우고 있는 워킹맘으로서의 육아 고충도 털어놓은 바 있다. 이에 정주리가 음식 쓰레기 사진을 게재하면서 남편의 행동에 대한 논란이 다시 불거졌고, 누리꾼들은 이틀째 갑론을박을 벌이는 등 거세게 비판했다.

한편 정주리는 지난 2015년 결혼해 슬하에 3남을 두고 있다.

 

 

황현선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