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타페(etape), 마니아 취향 저격 수입 니치 향수 눈길
에타페(etape), 마니아 취향 저격 수입 니치 향수 눈길
  • 남수민
  • 승인 2020.09.26 07:00
  • 조회수 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엔코(대표 김석주)의 프리미엄 니치 향수 브랜드 에타페(etape)에서 전개하는 유니크한 스토리의 수입 니치 향수들에 대한 마니아들의 관심이 이어지며 좋은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사진 : 에타페(etape)
사진 : 에타페(etape)
사진 : 에타페(etape)
사진 : 에타페(etape)
사진 : 에타페(etape)
사진 : 에타페(etape)

에타페는 ‘향 편집 공간’ 이라는 컨셉 속 국내에서 접하기 어려웠던 유러피안 수입 니치 향수를 에타페의 공간에 선보이며 니치 향수 마니아들에게 보다 다양하고 새로운 향의 니치 향수를 경험해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에타페 수입 니치 향수 중, 특히 특별한 스토리의 브랜드들에 마니아들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뮤지션인 조향사가 ‘음악’과 ‘향’의 조화를 통한 다양한 스토리를 보여주는 프랑스 브랜드 ‘오케스트라 퍼퓸(L’ORCHESTRE PARFUME)’은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음악을 입고 향에 귀 기울여 볼 수 있는 5가지 컨셉의 향을 선보인다.

재즈 음악에서 받아 로즈 향수 애호가들의 컬렉션으로 소장할 만한 유니크한 ‘로즈 트롬본’, 현악기 연주자이자 피아니스트인 치크 디알로의 음악에서 영감을 받아 레더리한 우디향을 느낄 수 있는 ‘쿠이르 코라’ 등 매력적인 스토리가 가득한 향과 희소성으로 사랑받고 있다.

그리고 이탈리아 베니스에서 수년간 향수를 만들어왔던 가문에서 론칭, 여행을 통해 받은 영감과 다양한 향기 세계에서 경험을 바탕으로 역사 깊은 전통 향수를 구현한 ‘그리티(GRITTI)’는 10가지의 버라이어티한 스토리를 담은 향을 제안한다.

그 외 프렌치 퍼퓨머리의 헤리티지와 특별한 창의성에 기인한 시적이고 우아한 최고의 경험을 선사하는 향을 담은 ‘샤보(CHABAUD)’와 호주의 광활하고 푸르른 해안선, 울창한 숲과 끝이 보이지 않는 평원 같은 아름다운 자연의 본질로부터 영감을 받아 자연의 풍요로운 원료를 기반으로 제조한 브랜드 ‘골드필드앤뱅크스(GOLDFIELD&BANKS)’,

와인과 향수의 유사성을 살려, 오랜 연구와 개발을 거듭한 끝에 최상의 내추럴 원료로 조향한 네덜란드 브랜드 ‘아벨(ABEL)’도 에타페에서 만나볼 수 있다.  

아울러, 수입 니치 향수와 함께 에타페 프리미엄 제작 향수는 은은하면서 섬세한 조향 속 향의 스토리는 향을 입는 순간 마치 스토리와 하나가 되는 경험을 선사하며 총 5가지 라인(둠스데이, 플레 드 매그놀리아, 스플렌디드 갈바노, 단 로, 누 솜브레)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고급스럽고 감각적인 패키지가 더해져 니치 향수로서의 입지를 굳히고 있다.

니치향수 마니아들의 입소문 속에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에타페 라인과 유러피안 수입 니치 향수 라인은 지엔코 공식몰 ‘지엔코스타일’과 ‘코벳블랑 파르나스몰’ 공간에서 만나볼 수 있다.

남수민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