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라·브레빌, 인도어 취미가전으로 홈카페 커피머신 제안
유라·브레빌, 인도어 취미가전으로 홈카페 커피머신 제안
  • 고현준
  • 승인 2020.10.22 23:00
  • 조회수 38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긴장감이 오래 지속되면서 강제 ‘집콕’으로 인한 심리적 우울감 ‘코로나 블루’를 호소하는 이들이 많다. 또 한편에서는 코로나블루를 극복하고자 집 안에서 여가 생활을 즐기는 ‘인도어(In-door)’ 라이프 트렌드가 활기를 띠고 있다.
 

사진 : 유라 ENA8 매시브 알루미늄
사진 : 유라 ENA8 매시브 알루미늄
사진 : 유라(Jura), 스위스 프리미엄 전자동 스페셜티 커피머신 브랜드
사진 : 유라(Jura), 스위스 프리미엄 전자동 스페셜티 커피머신 브랜드

실제 알바 포털 ‘알바몬’이 20대 성인남녀 4,45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 결과에 따르면, 20대 10명 중 7명은 ‘코로나 블루’를 느끼고 있으며, 그 중 12.9%(*복수응답)는 코로나 블루 해소를 위해 집 안에서 할 수 있는 취미를 개발 중이라고 답했다.

다양한 취미 가운데 카페 대신 집에서 커피를 즐기는 ‘홈카페’ 트렌드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한층 뜨거워졌다.

커피에 대해 공부하고 개인 취향에 맞는 원두를 선택해 직접 블렌딩하거나 전문적인 홈카페 도구를 구비하는 등 ‘커피 애호가’가 되어 답답한 집콕 생활을 극복하고 있다. 

이에 따라 나만의 취향을 담은 프리미엄 커피를 즐기기 위해 고가의 에스프레소 커피머신을 구비하는 모습도 더 이상 낯설지 않게 됐다.

유라·브레빌 등 프리미엄 홈카페 가전을 유통하는 HLI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된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3개월간 브레빌과 유라의 홈카페 가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오프라인은 59%, 온라인은 95%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동 커피머신은 원두 분쇄부터 추출까지 머신이 자동으로 처리해 편의성이 높으며, 추출 세팅에 따라 일관된 맛의 커피를 제공한다. 이에 전자동 커피머신의 성능이 곧 커피의 품질을 좌우한다고 업계 관계자는 말한다.

스위스의 정교한 커피 추출 기술이 집약된 유라 전자동 커피머신은 원터치로 수준 높은 풍미의 스페셜티 커피를 제공해 인기를 끌고 있다. 작동 전에 원두 분쇄도, 우유의 양 등을 셋팅해 두면, 개인 취향에 맞는 커피의 맛과 향을 유지할 수 있다.

분쇄된 커피에 물을 고르게 분사해 원두 본연의 맛을 최대한 끌어올리는 ‘안개분사 추출방식(P.E.P®)’과 기존 자사 그라인더 대비 2배 빠른 그라인딩 속도로 아로마를 풍부하게 살린 ‘Aroma G3 그라인더’가 적용돼 최상의 에스프레소 맛을 자랑한다.

유라의 독자적인 밀크 폼 기술이 적용돼 카푸치노, 라떼 마키아토, 플랫화이트 등 벨벳 질감의 밀크 베리에이션 커피 메뉴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머신 내부에 남은 커피 잔여물을 제거하여 첫 잔부터 맛있게 즐길 수 있는 '버큠 클린 시스템’과 고온의 물로 자동 세척해주는 ‘원터치 자동 세척 시스템’으로 유지관리도 간편하다.

그라인딩, 탬핑 조절, 추출, 세척 등 한 잔의 커피를 완성하는 모든 과정을 즐기는 이들은 반자동 커피머신을 선택한다. 브레빌 올인원 반자동 에스프레소 커피머신 BES870은 그라인더 일체형으로 보다 간편하게 커피를 추출하며, 분쇄 후 커피의 향미가 최대한 보존된 에스프레소를 선사한다.

원두 특성에 맞는 온도를 ±1도 이내로 제어하는 PID 제어 시스템이 탑재돼 원두별 최적의 커피 맛을 구현할 수 있다. BES870은 SCAA(미국스페셜티커피협회)에서 ‘2013 BEST NEW PRODUCT’로 선정된 에스프레소 머신이다. 훌륭한 에스프레소를 만들기 위한 모든 조건이 충족된 제품으로 주목 받았다. 

현재 유라와 브레빌은 ‘어텀(Autumn) 홈카페’를 계획하는 커피 애호가들을 겨냥해 백화점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유라 전자동 커피머신은 최대 18%, 브레빌 주방 가전은 최대 25% 할인된다. 스페셜티 커피 원두 및 라떼 마키아토 글라스 등 구매 제품에 따른 풍성한 사은 혜택도 만나볼 수 있다.

고현준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