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앤올룹슨(Bang & Olufsen) 포터블 블루투스 스피커 '베오사운드 A1 2세대'
뱅앤올룹슨(Bang & Olufsen) 포터블 블루투스 스피커 '베오사운드 A1 2세대'
  • 이욱진
  • 승인 2020.10.26 23:00
  • 조회수 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캠핑에 딱! 더 가볍고 견고하게 업그레이드된 휴대용 스피커
사진 : 뱅앤올룹슨(Bang & Olufsen) 포터블 블루투스 스피커
사진 : 뱅앤올룹슨(Bang & Olufsen) 포터블 블루투스 스피커
사진 : 뱅앤올룹슨(Bang & Olufsen) 포터블 블루투스 스피커
사진 : 뱅앤올룹슨(Bang & Olufsen) 포터블 블루투스 스피커
사진 : 뱅앤올룹슨(Bang & Olufsen) 포터블 블루투스 스피커
사진 : 뱅앤올룹슨(Bang & Olufsen) 포터블 블루투스 스피커


세계적인 홈 엔터테인먼트 브랜드 뱅앤올룹슨(Bang&Olufsen, B&O)이 포터블 블루투스 스피커 ‘베오사운드 A1 2세대(Beosound A1 2nd gen.)’를 출시했다. 신제품은 포터블 블루투스 스피커 ‘베오플레이 A1’의 후속작으로 등산, 캠핑 등 아웃도어 활동에서 보다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무게를 줄이고 사용 편의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베오사운드 A1 2세대의 우아한 돔 모양 디자인은 덴마크 출신의 산업디자이너 세실리에 만즈(Cecilie Manz)가 설계했다. 스피커 커버는 뱅앤올룹슨만의 아노다이징 공법으로 가공된 펄 블라스트 알루미늄을 채택해 전작에 비해 더 견고하고 가볍다. 배터리 수명도 늘어나 최대 18시간의 재생시간을 자랑하며, 음량을 줄이면 최대 43시간까지도 재생이 가능하다. 여름철 해변, 계곡 등에서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수심 1m에서 30분간 견딜 수 있는 ‘IP67’ 등급의 방수•방진 기능을 갖췄다. 손에 들거나 사물에 매달기 편하게 매치한 가죽 스트랩 또한 방수 소재로 바꿨다. 

베오사운드 A1 2세대는 1개의 3.5인치 우퍼와 1개의 3/5 트위터 유닛으로 구성됐으며, 고음질 DSP(Digital signal processor) 필터링이 탑재된 우퍼와 트위터용 30W Class D앰프를 2개 탑재해 뱅앤올룹슨의 선명한 시그니처 사운드를 들려준다. 블루투스 5.1버전을 지원하며, aptX 어댑티브, AAC 코덱을 지원해 무선의 환경에서 더욱 우수한 사운드를 경험할 수 있다.

알렉사(Alexa) 음성 비서 기능을 지원하며(*국내 지원은 향후 업데이트 예정), 3개의 마이크가 내장되어 있어 보다 향상된 통화기능도 특징이다. 베오사운드 A1 2세대는 2대를 연결해 스테레오 모드로 사용할 수 있으며, 멀티 포인트 기능을 통해 스마트폰, 태블릿 등 기기를 2대까지 동시에 연결할 수 있다. 또한 뱅앤올룹슨 어플리케이션(Bang & Olufsen App)의 ‘톤 터치(Tone Touch)’ 기능을 통해 사용자 취향에 맞춰 세부 사운드를 세팅할 수 있어 편리하다. 

이욱진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