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스 있는 주얼리 매칭으로 멋스럽게 가을 나는 법
센스 있는 주얼리 매칭으로 멋스럽게 가을 나는 법
  • 조윤예
  • 승인 2020.11.08 19:00
  • 조회수 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건을 살 때마다 상황도 다르고 기분이 다르니 펼쳐 놓으면 제각각이지만, 쓰는 사람의 취향이 담겨 있기에 얼추 잘 어울리기 마련.

가지고 있던 옷과 액세서리가 세상에 둘도 없는 조합으로 만들어질 때 비로소 특별한 개성이 생기는데 이것을 우리는 ‘센스’라고 부른다.

큰돈 써서 유행하는 아이템을 쇼핑하기보다는 가지고 있던 옷과 주얼리를 매치해 센스 있는 룩을 완성해보자.
 

사진 : 후디 - 아메스 / 버킷햇 - 푸마 / 이어링&네크리스 - 판도라
사진 : 후디 - 아메스 / 버킷햇 - 푸마 / 이어링&네크리스 - 판도라

누구나 하나쯤 갖고 있는 캐주얼의 대명사 후디는 단독으로 입으면 평범하지만, 어떤 액세서리를 매치하느냐에 따라 단숨에 ‘힙’해질 수 있다.

후디에 펜던트가 달린 네크리스를 두 줄 정도 레어어링 하고 귓불에서 은은한 존재감을 뽐내는 링 이어링을 매치해보자. 여기에 버킷 햇을 무심하게 눌러쓰면 경쾌한 스트리트 룩을 완성할 수 있다. 
 

사진 : 재킷 - 오피신제네랄 / 안경 - 마스카 / 시계 - Gc / 브레이슬릿 - 아가타
사진 : 재킷 - 오피신제네랄 / 안경 - 마스카 / 시계 - Gc / 브레이슬릿 - 아가타

단정하고 심플한 재킷을 입을 때에는 볼드하거나 컬러풀한 주얼리보다는 심플한 브레이슬릿이나시계를 매치하는 것이 멋스럽다.

특히 브레이슬릿, 링, 시계, 이어링 등 여러 개의 주얼리를 매치할 때에는 어느 것 하나 튀지 않으면서도 은은하게 존재감을 발휘할 아이템을 선택해야 질리지 않고 오랫동안 활용할 수 있다. 
 

사진 : 니트 카디건 - 빈스 / 브레이슬릿 & 링 - 판도라
사진 : 니트 카디건 - 빈스 / 브레이슬릿 & 링 - 판도라

지난 몇 년간 ‘꾸안꾸’ 스타일링이 유행하면서 자리를 잃었던 볼드한 주얼리가 올가을과 겨울의 주인공으로 돌아왔다.

특히 강렬한 존재감을 지닌 체인 주얼리는 상반된 소재의 실크나 니트와 매치했을 때 한층 관능적인 매력을 발산한다. 일상에서도 부담스럽지 않게 연출하고 싶다면 얇고 잔잔한 느낌의 체인 주얼리를 선택할 것.

조윤예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