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도 뉴트로 패션 열풍··· MZ 세대 맞춤 ‘로고 디자인’ 인기
2020년도 뉴트로 패션 열풍··· MZ 세대 맞춤 ‘로고 디자인’ 인기
  • 남수민
  • 승인 2020.11.15 01:00
  • 조회수 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탈리아 감성의 프리미엄 브랜드 페트레이가 국내 리런칭했다.

알프스 몽블랑의 가장 매력적인 능선 중 하나의 이름에서 착안한 페트레이는 2002년 이탈리아 토스카나에서 몽클레르 초창기 멤버들이 설립한 브랜드로, 완벽한 라인과 뛰어난 퀄리티의 프리미엄 아우터 덕분에 글로벌에서 인기가 높다.
 

사진 : 페트레이
사진 : 페트레이

페트레이의 로고는 세 개의 레드 원형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팔뚝 부분에서 시선을 사로잡는 이 시그니처 로고는 몽블랑의 가장 아름다운 봉우리를 상징하며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담고 있다.

국내 리런칭과 함께 현대백화점 본점, 갤러리아백화점 매장을 차례로 오픈한 페트레이는 이달 코엑스 SM타운 아티움의 국내 최대 규모 옥외광고 디지털 LED 전광판에 2020 F/W 시즌 캠페인 영상을 공개하며 더욱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사진 : 발렌티노
사진 : 발렌티노

발렌티노는 브랜드 헤리티지인 ‘브이로고’를 더욱 과감하게 재해석하고 있다.

브이로고는 메종의 아카이브에서 영감받은 ‘V’자 로고에 타원을 더한 레터링 포인트로, 지난 50년 전부터 시작된 발렌티노의 상징적인 로고다.

발렌티노는 지난해 브이로고를 한층 현대적으로 변주한 브이링백과 브이슬링백을 출시했고, 올해 초 가방 전면에 맥시한 사이즈의 브이로고를 장식한 슈퍼비백을 선보이기도 했다.

슈퍼비백은 확대된 앤틱 브라스 소재의 브이로고로 대담함을 한 번 더 강조했으며, 블랙, 루즈, 루빈, 셀레리아 컬러로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사진 : MLB
사진 : MLB

MLB는 프리미엄 라인인 모노그램 컬렉션의 20FW 시즌 룩을 공개했다.

뉴트로 감성을 그대로 담은 MLB의 모노그램 컬렉션은 150년 이상의 헤리티지를 지닌 MLB 모노그램에서 영감을 받았으며,

뉴욕 양키즈 팀의 대표적인 레터링 ‘NY’의 쿠퍼스 서체를 반복적으로 패턴화해 다양한 아이템 곳곳에 장식했다.

올해는 후리스, 맨투맨, 가디건, 볼캡, 크로스백, 스니커즈 등 지난해보다 더 다채로운 제품군으로 선택지를 넓혔다. 이와 함께 조세호와 배우 홍지윤이 MLB 모노그램 컬렉션을 착용하고 패션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슈퍼 리치 인플루언서 조세호와 그의 여자친구가 보내는 평범한 하루를 콘셉트로, 두 사람은 모노그램 컬렉션을 활용해 멋스러운 커플룩을 연출했다.
 

사진 : 스튜디오 톰보이
사진 : 스튜디오 톰보이

스튜디오 톰보이는 최근 먼 곳으로의 여행 대신 가까운 호텔에서 가을 휴가와 휴식을 즐기는 이들을 위해 한정판 ‘스튜디오 톰보이 호텔 에디션’을 출시했다.

이번 에디션은 프랑스 유명 일러스트레이터 티보 에렘과 협업해 그의 드로잉 작업을 프린트했다. 더불어 여행 용품으로 유명한 트립웨어 전문 브랜드 로우로우와도 함께했다.

로우로우의 메가 히트 아이템인 알 트렁크를 미니 사이즈로 제작했으며, 이렇게 탄생한 알 트렁크나노는 여행 수납에 제격인 콤팩트한 사이즈와 함께 중앙에 장식된 레터링 로고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감각적으로 재해석된 로고는 스튜디오 톰보이만을 위해 출시한 한정판임을 의미하며 알 트렁크나노에 세련미를 더한다.

남수민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