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48' 이가은·한초원 조작으로 데뷔조 탈락→아이즈원, 예정대로 활동(종합)
'프듀48' 이가은·한초원 조작으로 데뷔조 탈락→아이즈원, 예정대로 활동(종합)
  • 황현선
  • 승인 2020.11.19 14:00
  • 조회수 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가은(왼쪽), 한초원/사진제공=엠넷 © 뉴스1

엠넷 '프로듀스48'을 통해 탄생한 프로젝트 그룹 아이즈원이 원래 계획대로 그룹 활동을 펼친다.

19일 엠넷은 아이즈원의 향후 활동에 대한 공식입장을 내고 "아이즈원은 예정대로 오는 12월7일 새 앨범을 발매하고, 내달 6일 열리는 '2020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AMA)에도 출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프로듀스' 사태의 책임은 전적으로 엠넷에 있다"며 "피해를 입은 연습생들에 대해 끝까지 책임을 질 것이며, 이미 활동을 하면서 각자의 꿈을 키워나가고 있는 아이즈원 역시 최선을 다해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전했다.

엠넷은 "항상 아이즈원을 아끼고 응원해주시는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더불어 이번 사태로 인해 피해를 입은 모든 연습생분들과 애정을 가지고 응원해 주셨던 모든 시청자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아이즈원은 지난 2018년 방송된 엠넷 '프로듀스 48'을 통해 결성된 그룹이다.

마지막회에서 권은비, 미야와키 사쿠라, 강혜원, 최예나, 이채연, 김채원, 김민주, 야부키 나코, 혼다 히토미, 조유리, 안유진, 장원영이 최종 멤버로 선정됐으며 2년6개월로 계약 기간을 정하고 활동을 이어왔다.

그러나 아이즈원은 지난해부터 조작 논란에 휩싸였다. '프듀' 제작진이 시즌 1~4 데뷔조 선정을 조작한 혐의를 받은 것. 이로 인해 논란은 점차 커져갔다.
 

걸그룹 아이즈원(IZ*ONE) © News1

이후 이달 18일 서울고법 형사1부는 '프로듀스' 시리즈의 득표수를 조작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모 PD와 김모 CP의 2심 선고를 진행했다.

재판부는 안 PD와 김 CP에게 각각 1심과 같은 징역 2년과 징역 1년8개월의 실형을 선고하며 "안 PD 등은 프로그램 이틀 전에 이미 최종선발 멤버를 정해놓았는데도 이를 알리지 않고 문자투표를 해 시청자를 속였다"며 "문자투표 수익금을 CJ E&M에 귀속시키려 한 사실도 충분히 인정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세 번째 시즌 '프로듀스 48'에서 연습생 이가은과 한초원이 제작진의 투표 조작으로 인해 최종 순위권에 들었음에도 탈락된 사실이 알려졌다.

이로 인해 피해자가 명백하게 밝혀졌음에도 아이즈원이 활동하는 게 맞냐는 이치에 맞냐는 의견도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물론 다른 쪽에선 현재의 아이즈원 멤버들이 무슨 잘못이 있냐며, 예정대로 활동을 하는 것은 당연하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현재 엠넷은 공식입장에서 밝힌 것처럼, 아이즈원의 활동을 결정한 상태다.

한편 아이즈원은 내년 4월 활동 종료를 앞두고 있다. 최근 해체설이 대두되기도 했으나 아이즈원 측은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며 "논의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황현선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