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비자원, 가정용 정수기 '주기적 위생관리 중요성' 밝혀
한국소비자원, 가정용 정수기 '주기적 위생관리 중요성' 밝혀
  • 최해영
  • 승인 2020.11.25 11:00
  • 조회수 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되는 등 수돗물에 대한 신뢰도가 떨어지고 정수기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정수기의 수질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더 커지고 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가정용 정수기 수질에 대한 위생실태를 조사한 결과 상당수 가정집의 위생관리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 조사대상 : 아파트에 거주 중인 40가구에서 사용하는 가정용 정수기
- 조사항목 : 일반세균·총대장균군·진균·pH
 

사진 : 4년간 위생관리를 하지 않은 가구의 위생상태
사진 : 4년간 위생관리를 하지 않은 가구의 위생상태

 ▶ 아파트 40가구 중 1가구의 정수기 물에서 총대장균군 검출

일반 가정에서 마시는 환경과 동일하게 정수기 물을 멸균병에 채수하여 수질검사를 실시한 결과 조사대상 40가구 중 직수형·자가관리 1가구의 정수기 물에서 총대장균군이 검출(기준 : 불검출)되었고, 일반세균*은 평균 257CFU**/ml 수준이었다.

* 현행법상 정수기 관련 일반세균의 기준이 없으나 먹는물 수질기준 및 검사 등에 관한 규칙 에서 식수용 수돗물의 기준을 100CFU/ml로 규정하고 있고, 먹는물 관리법 에서는 다중이용시설에 설치된 정수기에만 제한적인 기준(총대장균군·탁도)을 두고 있음.

** CFU(Colony Forming Unit, 집락형성단위) : 독자적으로 번식 가능한 세포 군락이 형성된 수진균(곰팡이균)은 0~4CFU/ml 수준으로 검출되었으나 대한민국약전 상밀·옥수수 전분, 꿀 등의 진균 기준(100CFU/g 이하)과 비교하면 안전한 수준이었고, pH도 6.7~7.8로 식수용 수돗물 기준*(5.8~8.5) 이내였다.

* 먹는물 수질기준 및 검사 등에 관한 규칙 별표1

▶ 정수기의 취수부(코크) 소독 후, 총대장균군이 불검출되고 일반세균도 절반 이하로 감소

정수기의 취수부(코크)를 살균 소독(83% 에탄올)한 후에 정수기 물을 채수하여 시험한 결과 소독 전에 검출됐던 총대장균군이 검출되지 않았다.

특히 총대장균군이 검출되었던 1가구는 4년간 취수부(코크) 관리를 한 차례도 하지 않아 코크에 검정색 이물질이 묻어나는 등 위생상태가 불량했으나 소독후에는 총대장균군이 불검출 된 바, 취수부(코크) 소독으로 위생관리가 가능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일반세균은 취수부 소독 후 평균 126CFU/ml 수준으로 50.8%가 감소했다. 일반세균은 체내에서 직접 병을 일으키는 경우가 거의 없으나 일부는 기회성 병원체*로 기회감염 가능성이 존재하므로 필터·저수조·직수관 및 취수부(코크)등에 대한 위생관리가 필요하다.

* 평소에는 병원성이 없으나 면역반응장애 등 특정 환경조건에서 병원성을 갖는 생물체를 지칭함. 한편, 진균은 취수부 소독 후 0~3CFU/ml 검출되어 안전한 수준이었고 pH도 6.7~7.9로 기준 이내에 해당했다.

▶ 대부분 가정에서 취수부(코크) 관리 필요성을 인지하지 못해

조사대상 40가구 중 3가구(7.5%)만이 취수부(코크) 관리의 필요성을 인지하고 평소에도 관리하고 있었으나 대부분의 가구는 렌탈 업체의 청소 서비스에 위생관리를 위임하고 별도의 관리를 하지 않고 있었다.

그러나 가정용 정수기의 위생관리 주체는 소비자이므로, 렌탈 업체의 청소 서비스 여부와 관계없이 정수기 주변부 및 취수부(코크)에 대한 주기적인 위생관리가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정수기를 판매·대여하는 13개 업체*에 ▲렌탈 케어 서비스에 취수부(코크) 소독을 포함시켜 주기적으로 관리하고 ▲취수부(코크)에 대한 위생관리의 필요성을 인지할 수 있도록 소비자들에게 안내 가이드를 제공해 줄 것을 권고해 해당 업체들은 이를 수용해 적극 개선해 나가기로 했다.

* LG전자, SK매직, 교원, 바디프랜드, 원봉, 위닉스, 청호나이스, 코웨이, 쿠쿠, 한국암웨이, 현대렌탈서비스, 현대렌탈케어, 피코그램 총 13개 업체

아울러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들에게 첨부된 「가정용 정수기의 선택 및 위생관리 가이드」를 참고하여 정수기의 위생관리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 가정용 정수기 위생관리 가이드

1. 자가·렌탈 여부를 상황에 맞게 선택

자가의 경우 비용은 저렴하나 필터교체 및 청소를 스스로 진행해야 하고 렌탈의 경우 비용은 높으나 코디네이터를 통한 주기적인 관리가 가능해 유지비용 및 성향에 맞게 선택한다.

2. 내·외부 청소 가능 여부를 보고 선택

정수기는 주기적인 위생관리가 중요하므로 취수부(코크) 부분이 탈부착 가능하여 청소가 간편한지 여부를 살피고 특히 저수조형의 경우 저수조 내부까지 청소가 가능한지 고려한 후 선택한다.

3. 사용설명서 숙지 및 주기적인 청소

사용설명서에 나와 있는 필터교체 시기·방법, 플러싱 및 UV살균기능 등을 숙지하여 위생관리에 신경 쓴다.

취수부(코크)는 커피 등이 튀거나 손으로 접촉하여 미생물이 증식할 수 있어 최소 1~2주에 한 번씩 중성세제나 알코올 등을 사용하여 청소한다. 렌탈 서비스를 받는 경우에도 취수부(코크) 관리 주기가 길기 때문에 수시로 자가 청소하여 관리한다.

4. 오랜 시간 사용하지 않았을 경우 일정량 물을 흘리고 사용

매일 아침, 정수기 내부 관에 고여 있던 물에서 미생물이 증식할 우려가 있으므로 1~2컵 정도 물을 버리고 사용한다.

특히 장기간 정수기를 사용하지 않았을 경우 잔류염소가 사라져 부착 생물막*이 생길 가능성이 있어 2~3분간 물을 흘리고 사용한다.

* 미생물이 부착하여 단층의 세포층을 형성한 것

최해영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