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가족 피부 보습 치트키, ‘오일’
우리 가족 피부 보습 치트키, ‘오일’
  • 조윤예
  • 승인 2020.12.22 23:00
  • 조회수 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하의 기온을 밑도는 외부와 난방으로 건조한 실내를 하루에도 여러 번 오가다 보면 마치 가뭄이 온 듯 피부가 메마르고 당기는 느낌이 역력하다. 이때 아무리 보습제를 발라도 뭔가 부족하다면 ‘오일’에 주목할 차례.

‘오일’은 피부 속 유수분 증발을 막는 보호막을 형성해 피부의 보습력을 유지해 준다. 또한 각질층에 빠르게 흡수되어 단시간에 피부를 매끈하고 부드럽게 만드는데 효과적이다. 이번 겨울 온 가족 피부를 지켜줄 ‘오일’ 활용법을 살펴보자.

▶ 겨울철 아기 피부를 촉촉하게 지켜주는 ‘베이비 오일’

어린아이들의 피부는 수분 보유량이 낮아 요즘같이 춥고 건조한 날씨에는 금세 피부가 상하고 거칠어지기 쉽다.

이럴 땐 아이를 목욕시키는 물에 오일을 적당량 섞으면 수분 손실을 예방할 수 있고, 보습제를 바른 후 마지막에 오일로 마사지를 해주면 보습 지속력을 더욱 높일 수 있다.
 

사진 : (좌로부터) 아토팜 ‘모이스처라이징 멀티 오일’, 버츠비 '베이비 비 너리싱 오일'
사진 : (좌로부터) 아토팜 ‘모이스처라이징 멀티 오일’, 버츠비 '베이비 비 너리싱 오일'

아토팜의 ‘모이스처라이징 멀티 오일’은 피부에 빠르게 흡수되어 번들거리지 않는 산뜻한 보습감으로 머리부터 발끝까지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해바라기씨 오일, 호호바씨 오일 등 5가지 식물성 씨앗 오일 성분이 풍부한 보습과 영양을 공급해 피부를 촉촉하고 건강하게 케어한다. 석유계 합성 오일은 일체 배제하였고, 자연 유래 성분을 99.9% 함유해 민감하고 연약한 아기 피부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버츠비 '베이비 비 너리싱 오일'은 살구나무, 장미과 씨를 압착해 추출한 행인 오일이 주성분으로 민감한 아이 피부에도 순하게 작용한다. 비타민 A와 비타민 E는 물론, 식물성 보습 성분이 피부를 부드럽게 만들어 보호해 준다.

▶ ‘오일’ 그냥 바르기만 하세요?

오일은 그냥 바르기만 해도 충분한 보습 효과를 느낄 수 있지만 다양한 방법으로 활용해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극심한 건조로 하얗게 각질이 일어난 부위에는 화장솜에 오일을 적셔 10분 정도 올려두면 금세 잠재울 수 있다. 또한 수분크림이나 바디로션에 몇 방울을 섞어서 바르면 더 오랜 시간 촉촉함을 느낄 수 있다. 
 

사진 : (좌로부터) 파머시 ‘허니 그레일’, 더마비 ‘인텐시브 베리어 멀티 오일’
사진 : (좌로부터) 파머시 ‘허니 그레일’, 더마비 ‘인텐시브 베리어 멀티 오일’

파머시 ‘허니 그레일’은 파머시가 직접 재배한 꿀에서 추출한 로얄젤리 추출물과 프로폴리스 추출물이 피부에 충분한 수분과 영양분을 공급하고,

달맞이꽃 오일, 히비스커스 오일, 로즈힙 오일 등 총 다섯 가지 식물 추출 오일이 피부에 보습막을 형성해 오랜 시간 피부를 촉촉하게 유지하는 데 도움을 준다.

더마비의 ‘인텐시브 베리어 멀티 오일’은 오일 특유의 끈적임을 최대한 배제해 바디 오일은 물론 헤어 에센스로도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세라마이드 콤플렉스 성분과 10가지 식물성 오일 성분이 피부장벽을 강화하고 건조한 피부를 촉촉하게 유지시켜주며, 네오팜의 독자 개발 피부장벽 기술 MLE®를 접목한 ‘MLE 보습과학 포뮬러™’를 적용해 피부에 빠르게 흡수된다.

조윤예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