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한텐 말해도 돼' 유수진 "3년 간 유산 네 번" 아픔 고백
'언니한텐 말해도 돼' 유수진 "3년 간 유산 네 번" 아픔 고백
  • 황현선
  • 승인 2021.01.13 22:30
  • 조회수 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 뉴스1

'부자 언니' 유수진이 그동안 혼자 속앓이를 했던 고민을 털어놓는다.

14일 오후 방송되는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는 유수진이 출연해 아이에 대한 마음을 고백한다.

13일 '언니한텐 말해도 돼' 측에 따르면 일명 '부자 언니'로 알려진 자산관리사 유수진은 최근 촬영에서 "내 인생에 없는 게 딱 하나 있다. 결혼 3년 차인데 아이가 없어서 시험관 시술을 3년째 하고 있다"고 자신의 고민을 이야기했다.

그는 "3년 동안 정말 열심히 노력했는데 얼마 전 병원에서 임신 가능한 기간이 길어야 1년 6개월 정도 남았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3년 전 결혼식을 올릴 당시 임신 중이었다는 유수진은 첫 아이를 유산한 사연과 그 후 3년간 시험관 시술을 하며 임신에 두 번 성공했고 자연 임신도 두 번 했지만 네 번 다 유산을 한 사연을 담담하게 털어놓는다. 하지만 "유산을 할 때마다 몸과 마음이 다 무너져내렸다"며 아이를 향한 간절한 마음을 드러낸다.

유수진은 남편을 향한 진심과 함께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마음을 남편에게 전해 결국 스튜디오는 눈물바다가 된다.

모두의 가슴을 울린 유수진의 고민은 14일 오후 9시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황현선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