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전제품, 효율등급에 따라 에너지사용량 차이는 얼마나?
가전제품, 효율등급에 따라 에너지사용량 차이는 얼마나?
  • 최해영
  • 승인 2021.01.14 12:00
  • 조회수 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전제품 11종을 1등급씩 높이면 가구당 연간 149,000원 절약 가능해

온실가스 배출로 인한 기후변화가 사회적으로 큰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에너지 절약을 통한 온실가스 배출량 저감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으며, 정부는 저탄소 경제구조와 에너지 정책의 녹색전환을 지향점으로 ‘그린 뉴딜’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지속 가능하고 책임 있는 소비문화 확산을 위해 에너지효율에 대한 소비자들의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가정 내 주요 가전제품 11종(에너지 소비효율등급 대상)에 대해 효율등급에 따른 에너지사용량을 조사해 분석한 결과, 에어컨, 의류건조기, 냉장고 등이 등급별로 전력소모량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 가구가 에너지 소비효율등급대상 가전제품 11종을 차상위등급 제품에서 최고등급으로 한 등급 높은 제품으로 교체하면 약 21%의 전력소모를 줄일 수 있고, 월 300~400kWh를 사용하는 가구의 경우 연간 약 149,000원 절약이 가능하다.

▷ 최고등급 가전제품, 차상위등급에 비해 에너지 약 21%(연간 149,000원) 절감 효과

가전제품 11종*을 차상위등급에서 최고등급으로 한 등급 높은 제품으로 교체할 경우, 약 21%의 에너지가 절감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 냉장고,김치냉장고,일반세탁기,에어컨,제습기,정수기,공기청정기,전기밥솥,진공청소기,TV,의류건조기

이는 가구당 연간 약 700kWh, 월간 평균 58kWh를 절감할 수 있고, CO2배출량도 연간 약 298kg를 감축할 수 있는 수준이다.

에너지비용 측면에서는 평균적인 전력량(335kWh)*을 사용하는 가구를 기준으로 연간 약 149,000원의 비용 절약이 가능하다.

*「2019 주택용 가전기기 보급현황 조사」(전력거래소)

▷ 에어컨, 의류건조기, 제습기, 냉장고 등이 등급에 따른 절감 효과가 커

가전제품 품목별로 효율등급에 따른 에너지 절감 효과에 차이가 있었는데, 에어컨의 연간소비전력량 차이가 227kWh로 가장 컸고, 의류건조기(108.9kWh), 제습기(44.8kWh), 냉장고(43.8kWh) 등도 상대적으로 등급별 차이가 컸다. 

또한 정수기(냉온수기)의 경우 연간소비전력량 차이가 163.7 kWh로, 순간식* 제품(1등급)이 저장식** 제품(2등급 이상)보다 전력소모량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 순간식:저수조 없이 순간적으로 냉각 혹은 가열을 통해 냉·온수를 출수하는 방식
** 저장식:냉각기나 전열기가 설치된 저수조가 있어 미리 냉·온수를 저장해놓는 방식

▷ 전체 가구가 에너지 고효율 제품을 선택하면 화력발전소 2~3기에 달하는 전력(8,320GWh)을 절감할 수 있어

우리나라 전체 가구(2천만)가 보유하고 있는 가전제품 11종을 한 등급 높은 제품으로 교체할 경우 연간 에너지 절감 규모는 약 8,320GWh*에 달한다. 이는 197만 가구(4인가구,약351.4kWh/월)**가 1년간 사용 가능한 전력량으로, 화력발전소 2~3기의 1년간 발전량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보급률 고려한 가구당 연간 절감 에너지(416kWh)×우리나라 전체 가구수(2천만가구)
**보급률 및 4인 가구 월평균 전력사용량은 「2019 주택용 가전기기 보급현황 조사」(전력거래소) 참고

8,320GWh의 에너지가 절감되면 CO2배출량도 3,536kt을 감축시킬 수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향후에도 고효율 가전제품에 대한 지속적인 정보 제공을 통해 소비자의 합리적 선택 유도와 친환경 소비문화 확산에 기여할 예정이다.

최해영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