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선, 매혹적 비주얼…눈 뗄 수 없는 비주얼
박하선, 매혹적 비주얼…눈 뗄 수 없는 비주얼
  • 황현선
  • 승인 2021.01.21 18:00
  • 조회수 17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하선/코스모폴리탄 제공 © 뉴스1

지난해 드라마 '산후조리원'에 이어 '며느라기'로 활약 중인 배우 박하선이 독보적 분위기를 자아냈다.

21일 매거진 코스모폴리탄은 배우 박하선의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는 '박하선의 가장 빛나는 순간'이라는 콘셉트로 진행됐다. 박하선은 시크함이 묻어나는 슈트 스타일부터 글리터링한 드레스까지 완벽히 소화하며 이전에 본 적 없는 강렬한 섹시미를 발산했다. 범접할 수 없는 매혹적인 눈빛과 자태가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결혼 전보다 더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는 박하선은 "예전에 저의 전성기는 '하이킥'때 였던 것 같아요. 갑자기 관심을 많이 받게 됐지만, 그저 힘들기만 했죠. 그때는 일희일비하지 말아야 한다고 늘 곱씹었는데, 꼭 그럴 필요가 있을까 싶어요"라며 "최근에 한 선배 말로는 연예인은 '일희'하는 직업이라고 하더라고요, 지금 이렇게 바삐 지내고 있는 시간을 제대로 즐기고 싶어요"라며 소감을 밝혔다.

박하선/코스모폴리탄 제공 © 뉴스1
박하선/코스모폴리탄 제공 © 뉴스1

실제로 남을 웃기는데 재능이 있다는 그는 '한국의 짐캐리'가 되고 싶다는 포부도 밝혔다. "'하이킥'에서 코믹 연기를 할 때는 너무 힘들기만 했어요. 그런데 '혼술남녀' 이후에 코믹 연기가 너무 재미있더라고요"라며 "사실 지금보다 더 망가지고 싶어요, 짐캐리가 코믹 연기만 하다가도 영화 '이터널 선샤인'과 같은 진지한 연기도 훌륭하게 소화하는 것처럼, 저 역시 그렇게 연기하고 싶어요"라고 말했다.

박하선이라는 이름 앞에 어떤 수식어가 붙길 바라냐는 질문에 "지금 저는 다시 시작인 것 같아요, '옛날에 난 이랬어'라는 말을 하며 뒤쳐지지 않았으면 좋겠어요"라며 "'왕년에'라는 말보다는 '올해에'라는 말을 더 많이 하고 싶어요"라고 답했다.

현재 예능 '서울엔 우리 집이 없다', 라디오 '박하선의 씨네타운' 등 연기 외에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는 박하선은 기회가 된다면 몸을 쓰며 게임하는 '런닝맨' 같은 프로그램에도 출연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한편 박하선이 주연으로 출연하는 영화 '고백'은 오는 2월 개봉 예정이다.

황현선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