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디 2021 가을. 겨울 레디 투 웨어
펜디 2021 가을. 겨울 레디 투 웨어
  • 조윤예
  • 승인 2021.03.03 01:00
  • 조회수 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킴 존스(Kim Jones)가 디자인한 2021 가을/겨울 레디 투 웨어 컬렉션에서는 펜디의 하우스 코드와 그 유산을 소중히 간직해온 여성들을 향해 경의를 표하며 펜디의 새로운 장을 펼친다.
 

오랜 시간 펜디라는 이름에 깃든 의미를 정의해왔던 여성성과 노하우가 담긴 이번 컬렉션은 새로운 관점을 통해 바라본 이탈리아만의 독창적인 우아함을 보여준다.

워시드 밍크(washed mink)와 본디드 스웨이드 코트(bonded suede coat)의 벨 슬리브, 오피스 룩에서 자주 볼 수 있는 핀 스트라이프 패턴을 활용한 실크 셔츠, 완벽한 비율이 돋보이는 울 테일러링 등 컬렉션의 다양한 아이템들은 펜디 가문의 다섯 자매가 선보여온 패션 스타일에서 영감을 받았다.

특히 실비아 벤투리니 펜디(Silvia Venturini Fendi)가 일상에서 즐겨 착용하는 셔츠재킷은 이번 컬렉션의 영감이 되어 본디드 밍크 디테일이 돋보이는 시어링 재킷으로 탈바꿈해 새로운 매력을 선사한다.

킴은 “펜디 가문의 여성들은 지성을 갖춘 커리어 우먼이죠. 저는 바로 이러한 점을 기념하고자 했어요.”라고 전한다.

더블 캐시미어 및 카멜 아우터웨어는 밍크 트리코나 울 프린지 장식의 스카프가 더해져 실용적이면서도 매력적인 스타일로 완성되었으며, 이러한 디자인적 유니크함은 드레이프드 셔츠와 드레스에서도 나타난다.

킴은 “제가 잘 알고 또 함께 작업하고 있는 이 놀랍고도 강인한 여성들의 목소리와 욕구에 집중하려고 했어요.”, “이번 컬렉션에는 세련되면서도 클래식한 방식으로 탐구한 실용성의 미학이 녹아있습니다.”라고 이야기를 이어갔다.

칼 라거펠트(Karl Lagerfeld)의 레거시(Legacy)에서 차용된 칼리그래피(Karligraphy) 모노그램은 절제된 형태로 폭넓게 적용되었으며, 펜디 아카이브의 스케치는 건축적인 힐 디자인이 돋보이는 펜디 퍼스트(FENDI First) 슈즈로, 새로운 펜디 시대에 걸맞게 재탄생했다.

킴의 쿠튀르 컬렉션 속 다양한 모티브는 대리석 무늬의 실크 드레스, 활짝 핀 장미, 자카르 니트의 우아한 오간자 자수 장식 등을 통해 재현되었다.

또한, 서스펜디드(suspended) 구조로 최상의 가벼움을 선사하는 밍크 헤링본 재킷, 아주르 자수 장식의 레더 슈트, 칼리 그래피 모노그램이 레이저 컷 방식으로 장식된 스웨이드 등 펜디 아틀리에의 탁월한 장인 정신이 컬렉션 전체에 녹아 있다.

가죽 액세서리에서 보여주는 뛰어난 장인 기술의 결정체인 엠보싱 셀러리아(Selleria) 스티치 장식은 개버딘 트렌치코트, 더블 캐시미어 코트 등에 섬세하게 작업되어 옷을 입는 사람이 그 정교함을 느낄 수 있도록 완성되었다.

“밝은 컬러를 통해서만 유쾌함을 표현할 수 있는 것은 아니에요.", “다른 누구도 아닌 옷을 입는 한 사람, 바로 자신에게 기쁨을 주는 완벽하고 고급스러운 옷을 통해서도 표현할 수 있죠.”라고 킴은 이야기한다. 

그러한 여성들을 생각하며 디자인한 이번 컬렉션은 일상에서 만날 수 있는 여성성을 하이퍼 럭셔리 영역으로 확장한 의류들을 선보인다.

▷ 백(Bags)

새로운 장을 여는 이번 컬렉션에서도 실비아 벤투리니 펜디가 디렉팅 한 다양한 액세서리를 만나볼 수 있다.

펜디만의 유니크한 자유분방함에 바치는 헌사인 펜디 퍼스트는 펜디 모노그램을 클러치 디자인으로 변형한 아이템으로,

태블릿을 휴대할 수 있을 만큼 넉넉한 크기에서부터 주얼리를 보관할 수 있는 마이크로 사이즈의 파우치까지 다양한 사이즈와 시어링, 가죽, 이그조틱 가죽 등 다양한 소재로 만나볼 수 있다.

그 밖에도 펜디 웨이(FENDI Way) 토트백과 펜디 터치(FENDI Touch) 숄더백을 새롭게 선보이며, 동시에 피카부(Peekaboo),

선샤인 쇼퍼백(Sunshine Shopper)과 같은 펜디의 클래식 디자인은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비율과 셀러리아 디테일로 장식되어 새로운 매력을 선사한다.

이번 시즌, 이탈리아 20개 지역의 장인과 함께 아이코닉 바게트(Baguette)를 새롭게 재해석하여 선보이는 펜디 핸드 인 핸드(hand in hand) 프로젝트를 통해 이탈리아 캄파니아(Campania)의 예술적 탁월함으로 완성된 리미티드 에디션 바게트 시리즈를 선보인다.

6세기 베네딕트회 수도원에서 볼 수 있는 정교한 우드 인레이를 닮은 구조적인 디자인의 바게트로, 바로크풍 플로럴 모티브가 더해져 완성되었다.

▷ 주얼리(Jewellery)

델리나 델레 트레스 펜디(Delfina Delettrez Fendi)가 하우스를 위한 새로운 주얼리 라인, 펜디 오’락(FENDI O’Lock)을 선보인다.

펜디 로고에 카라비너 형태를 적용해 그래픽하고 모던한 감성이 느껴지는 펜디 오’락은<FENDI> 다이얼을 돌려야만 열 수 있는 팬들 락을 더해 완성되었다.

골드 체인을 장식한 칼리 그래피가 스탬핑 처리된 왁스 씰 펜던트, 레더 셀러리아 디테일을 장식한 메탈 커프스는 펜디 여성이 지닌 강인한 감성을 드러낸다.

조윤예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