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이면 찾아오는 꽃샘추위, 막바지 추위를 견뎌내는 스타일링
3월이면 찾아오는 꽃샘추위, 막바지 추위를 견뎌내는 스타일링
  • 남수민
  • 승인 2021.03.08 19:00
  • 조회수 49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의 시작과 함께 폭설이 내리는 등 전국적으로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고이 넣어둔 겨울옷을 꺼내야 할지 고민이 많아지고 있다.

겨울옷을 꺼내지 않고도 여러 가지 봄옷을 레이어드하여 보온성은 높이고 신상 아이템들을 선보일 수 있는 스타일링을 소개한다.

사진 : 코트: 질스튜어트 뉴욕 / 스웨트 셋업: JSNY / 안경: 마스카 / 스니커즈: 엑셀시오르
사진 : 코트: 질스튜어트 뉴욕 / 스웨트 셋업: JSNY / 안경: 마스카 / 스니커즈: 엑셀시오르

편안함과 동시에 보온성까지 잡을 수 있는 스웨트 셋업은 뉴 노멀 시대의 원마일 웨어로 대표되는 아이템이다.

심플한 디자인에 산뜻한 크림 컬러를 더한 셋업은 봄, 여름 트렌드까지 나타낸다. 여기에 보온성을 좀 더 높여주면서 패셔너블 해 보이고 싶다면 로브 코트를 활용해보자.

간절기 가벼운 착용감을 더해 활동성 높은 스웨트 셋업에 걸치기 좋다. 슈즈는 조거 팬츠와 어울리는 하이탑 스니커즈를 매치하는 것을 추천하며, 심플한 룩에 포인트를 주는 체크 패턴 스니커즈라면 더욱 좋다.

마지막으로 매트 블랙으로 컬러를 입힌 안경을 매치하여 꽃샘추위 속 꾸안꾸 패션을 완성해보자.

니트 가디건은 한겨울부터 봄까지 쭉 코디할 수 있는 간절기 필수 아이템이다.

아우터로 입기도 하지만 독특한 컬러와 디자인을 가진 제품이라면 가디건 자체를 이너로 입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여기에 화이트 블루종을 오픈하여 걸쳐주고, 이너 컬러와 어울리는 스틸레토 힐을 신어준다면 좀 더 쿨한 스타일링을 완성할 수 있다.

옷에 포인트를 주었기 때문에 악세서리는 시계 같은 기본 아이템만 착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디자인 또한  화려하지 않은 미니 사이즈의 시계를 선택하여 전체적으로 조화로운 스타일링을 표현해보자.

남수민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