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요원, 파크랜드 여성복 ‘프렐린’ 전속 모델 연장 계약…’원피스 룩의 정석’ 화보 공개
배우 이요원, 파크랜드 여성복 ‘프렐린’ 전속 모델 연장 계약…’원피스 룩의 정석’ 화보 공개
  • 최해영 기자
  • 승인 2021.06.2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이요원이 파크랜드 여성복 브랜드 ‘프렐린’과 두터운 인연을 이어간다.

22일 이요원 소속사 매니지먼트 구는 “이요원이 2014년부터 전속 모델로 활동 중인 파크랜드 여성복 브랜드 ‘프렐린’과 재계약을 체결, 올해로 7년째 아름다운 인연을 맺게 됐다”고 밝혔다.
 

이요원은 2014년 ‘프렐린’의 모델로 발탁된 이후 흔들림 없는 신뢰를 바탕으로 눈부신 시너지를 발휘하고 있다.

이요원의 단아하면서도 도회적인 분위기가 ‘프렐린’의 브랜드 이미지와 조화를 이루며 차별화된 가치를 생성하고 있으며, 서로 간에 깊은 공감대와 가족 같은 믿음이 빛을 발해 이번에도 보기 좋은 결정을 하게 됐다고.

특히 최근 소속사 매니지먼트 구와 재계약을 통해 23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오랜 길동무로서 변함없이 함께 한다는 훈훈한 소식을 전한 이요원은 이번 ‘프렐린’과 7년째 전속 모델 연장 계약 체결 소식까지 알리며 ‘사람을 중시하는 가치관’을 또 한 번 드러내 업계에서도 보기 드문 따뜻한 행보를 계속해서 이어 나가고 있다.

그간 ‘고양이를 부탁해’, ‘광식이 동생 광태’, ‘패션 70s’, ‘외과의사 봉달희’, ‘선덕여왕’, ‘49일’, ‘마의’, ‘전설의 주먹’, ‘황금의 제국’, ‘불야성’, ‘부암동 복수자들’ 등 장르를 불문한 화려한 필모그래피 속에서 섬세하고 다채로운 표현력으로 독보적 아우라를 펼쳐온 이요원은 이에 그치지 않고 배우로서 도전을 지속한다.

최근 고심 끝에 JTBC 최고 기대작 ‘그린마더스클럽’을 차기작으로 확정지은 이요원은 이번 작품의 캐릭터에 대해 “매우 복잡하고 도전해볼 게 많다고 느꼈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요원은 현재 본 촬영에 돌입하기 전 작품에 대한 심도 깊은 준비에 여념이 없다고 전해지며, 매번 작품에 도전하는 마음을 가지고 정진하고 있는 배우 이요원의 행보는 벌써부터 많은 이들의 기대감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브랜드와의 각별한 애정도 놓치지 않는 섬세함을 발휘, 관계의 소중함을 중시하는 한결 같은 마음과 도전적인 정신으로 연기자의 길을 걷고 있는 이요원이기에 그녀가 과연 어떤 활약을 펼칠지 더욱 이목이 집중된다.

최해영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