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방병 걱정없이 시원한 여름 날 수 있는 인테리어 노하우는?
냉방병 걱정없이 시원한 여름 날 수 있는 인테리어 노하우는?
  • 황현선 기자
  • 승인 2021.07.05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이은 무더위가 이어지면서 집 안의 열기를 막아주고 실내 온도를 낮춰주는 여름 인테리어 아이템들이 주목받고 있다.

여름철 시원한 실내 온도를 위해 에어컨과 같은 냉방 기기를 활용하게 되지만 과도하면 냉방병에 노출될 위험이 있다.

특히 올여름은 코로나19 유행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두통, 근육통, 인후통 등을 동반한 냉방병의 증상이 코로나19의 증상과 비슷해 더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이에 토탈 홈스타일링 브랜드 데코뷰는 ‘암막커튼’을 효과적인 냉방비 감소 아이템으로 제안했다. 암막커튼 이라고 하면 두껍고 무거운 소재로 겨울철 인테리어 소품으로만 떠올리기 쉽다.

하지만 여름철 암막커튼은 햇빛의 전달을 차단해 실내 온도를 낮춰줄 뿐 아니라 밤에는 밖에서 들어오는 불빛을 차단해 숙면에 도움을 준다.

뜨거운 열기와 햇빛을 차단해 열대야에도 시원한 숙면을 취할 수 있게 돕는 데코뷰의 암막커튼 라인을 만나보자. 

▶ 드라마틱한 암막율로 열대야 꿀잠 보장! – 데코뷰 ‘100% 햇빛차단 양면 암막커튼’
 

데코뷰 ‘100% 햇빛차단 양면 암막커튼’
데코뷰 ‘100% 햇빛차단 양면 암막커튼’

데코뷰의 ‘100% 햇빛차단 양면 암막커튼’은 차광율 99.9%의 드라마틱한 암막률을 자랑해 인기가 높다.

양면 암막의 완벽한 빛 차단으로 미세한 빛에 예민해 쉽게 잠들지 못하는 이들에게 편안한 숙면 환경을 조성해 준다. 또한 햇살을 막아 집안의 냉방을 효과적으로 유지시켜 주기 때문에 냉난방비 절감에도 도움을 준다. 

▶ 은은한 빛은 유지하면서 아늑하게! – 데코뷰 ‘소프트 린넨스타일 암막커튼’
 

데코뷰 ‘소프트 린넨스타일 암막커튼’
데코뷰 ‘소프트 린넨스타일 암막커튼’

너무 어둡지 않고 은은한 빛을 원한다면 ‘소프트 린넨 스타일 암막커튼’ 설치해 사용할 수 있다. ‘소프트 린넨 스타일 암막커튼’은 커튼을 닫았을 때 빛이 은은하게 들어오면서 아늑한 느낌을 조성해 준다.

이 제품은 연그레이, 아이보리, 베이지 등 편안하고 소프트한 컬러감에 애쉬한 컬러감을 믹싱해 여름철 화사하면서도 감성적인 느낌의 인테리어 효과를 볼 수 있다. 

또한 암막커튼인 만큼 99%의 자외선 차단과 단열 기능으로 여름에는 햇살을 막아 냉방을 유지시켜주고 겨울에는 차가운 바깥공기를 막는데 효과적이다. 

▶ 한번 잡아놓은 예쁜 커튼 주름 언제나 유지 - 데코뷰 ‘쉐이브 형상기억 암막커튼’
 

데코뷰 기획전 관련 이미지 삽입
데코뷰 기획전 관련 이미지 삽입

일반 암막커튼은 뻣뻣하고 도톰한 소재 특성상 커튼 주름을 예쁘게 잡아 놓는데 어려움이 있다. 주름을 매번 손으로 잡아 정리하거나 다림질을 해야만 모양이 유지되는 것.

데코뷰는 이런 소비자들의 의견을 반영해 암막커튼의 불편한 점을 개선한 기능성 제품 ‘형상 기억 암막 커튼’을 개발했다. 

‘형상 기억 암막커튼’은 ‘형상 기억 가공법’으로 한 번 잡아놓은 주름을 스스로 기억한다. 커튼을 열고 닫을 때는 물론 세탁 후에도 일정한 간격의 깔끔한 주름핏이 유지되어 편의성에 인테리어 효과까지 더했다.

이 제품은 출시 직후부터 높은 주문량을 기록하며 데코뷰 커튼 라인 중에서도 베스트 제품으로 자리 잡았다. 

한편 데코뷰에서는 오는 28일부터 7월 4일까지, 데코뷰의 베스트 암막커튼 제품들을 할인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 기간에는 100% 햇빛차단 양면 암막커튼, 소프트 린넨스타일 암막커튼를 비롯해 쉐이브 형상기억 암막커튼, 화이트 암막 커튼 등 데코뷰의 인기 제품들을 최대 41%까지 할인된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다. 

데코뷰 관계자에 따르면 “암막커튼은 햇빛 차단은 물론 실내 냉방 유지에도 좋아 여름철 필수 인테리어 아이템으로 급부상하고 있다”라며

“데코뷰의 베스트 암막커튼 제품들을 만나볼 수 있는 이번 할인 행사를 통해 냉방병 없이 건강하고 시원한 여름을 보내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황현선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