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Miele), 99.99% 세균 제거 위생 가전 쇼핑라이브 진행
밀레(Miele), 99.99% 세균 제거 위생 가전 쇼핑라이브 진행
  • 이정은 기자
  • 승인 2021.07.2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 프리미엄 가전 밀레(Miele)의 한국법인 밀레코리아가 오는 7월 25일(일) 오후 7시부터 1시간 동안 네이버 쇼핑라이브에서 99.99% 세균 제거하는 위생 가전에 중점을 두고 밀레 W1T1 드럼세탁기와 의류건조기 전 모델을 푸짐한 사은품과 함께 전례 없는 혜택가로 선보인다.
 

폭염과 열대야로 빨래와 건조가 잦아진 만큼 이번 쇼핑라이브는 얇고 섬세한 옷감부터 침구까지 쾌적하게 살균 관리하기 위한 제품들로 집중 구성됐다.

특히 베스트 셀러인 드럼세탁기 WCI 660 제품과 의류건조기 TCJ 680 WP 제품으로 실시간 세탁 건조 실험을 통해 놀라운 결과를 선보이며, 라이브의 재미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밀레 W1 드럼세탁기는 2단계 액체세제 자동투입 기능인 ‘트윈도스’로 세탁물의 오염도와 색상, 세탁량에 따라 알맞은 세제의 양만 자동으로 투입해 옷감에 잔여 세제가 남지 않고, 손으로 직접 세제를 넣는 것보다 최대 30%까지 세제 절약이 가능하다.

무엇보다, 독일 라인발대학교(Rhein-Waal University)에서 테스트를 통해 전 모델 ‘위생 인증마크’를 획득하고, ‘면 위생 60°C’ 프로그램을 단독 사용하거나 ‘합성섬유 40°C’ 프로그램과 ‘알러지방지’ 옵션을 함께 사용했을 때 대장균 및 황색포도상구균에 대해 99.99% 살균 효과  가 있음을 인증 받았다.

밀레 의류건조기는 ‘퍼펙트 드라이(Perfect Dry)’ 기술로 과잉 건조 없이 옷감을 가장 알맞은 정도로 건조해 섬유 손상을 최소화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있다.

특히, ‘면 프로그램’과 ‘추가 건조 수준’으로 면 세탁물 5kg 기준으로 건조 시 면역이 결핍되면 감염을 유발할 수 있는 세균으로 알려진 녹농균(Pseudomonas aeruginosa)을 99.99% 이상 제거  할 수 있음을 공식 인증 받아 위생적으로 사용 가능하다.

밀레코리아는 이날 쇼핑라이브를 통해 WCI 660 드럼세탁기와 TCJ 680 WP 의류건조기를 세트로 구매하는 고객 대상 신세계백화점 상품권 20만원권, 포터리반 아나 메달리온 침구 커버 세트, 밀레 의류건조기용 향기 카트리지 2개,

밀레 드럼세탁기 전용 세제인 울트라페이스 1&2 7개, 제품 설치 시 필요한 2단 연결 키트를 무료로 증정할 계획이다. 해당 모델을 단품으로 구매한 고객에게도 푸짐한 혜택은 주어진다.

단품 구매 고객 중 30명을 추점해 신세계백화점 상품권 10만원권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준비돼있다. 이와별개로 구매 고객에게는 네이버 페이 포인트 3~10만원 적립과 최대 36개월 무이자 할부(신한, 삼성, 현대, 국민, 롯데카드) 등의 특별 혜택이 주어진다.

베스트 리뷰어도 모집한다. 라이브 시간 구매 고객 중 포토 또는 동영상 상품평을 작성하면 추첨을 통해 5명에게 신세계백화점 상품권 10만원권을 증정한다.

쇼핑라이브 중 드럼세탁기와 의류건조기 제품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하며, 리뷰 기간은 라이브로부터 3주간인 8/15(일)까지다. 당첨자는 네이버 브랜드 스토어 공지사항 페이지를 통해 8월말 발표된다.

밀레코리아 관계자는 “보다 쾌적하게 살균 관리를 원하는 고객 분들을 위해 이번 쇼핑 라이브를 기획했다”며, “전세계 가전 업계 유일하게 최대 20년 내구성을 갖춘 밀레만의 혁신적인 기술을 통해 시대를 초월하는 프리미엄의 진가를 경험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밀레 드럼세탁기와 의류건조기에 내장된 모터는 각각 프로그램을 5,000 회 연속 가동하는 혹독한 테스트를 거쳐 생산된다. 이것은 매주 5회 세탁을 가정했을 때 20년 간 작동시킬 수 있는 시간이다.

밀레코리아 쇼핑라이브는 네이버 앱 ‘네이버 쇼핑라이브’를 통해 접속 가능하고, 사전 라이브 알림을 설정해두면 놓치지 않고 접속할 수 있다. 자세한 정보는 밀레코리아 네이버 브랜드 스토어에서 확인 가능하다.

이정은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