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까워진 위드 코로나, 괌 여행 상품 '라방'에 12만명 몰렸다
가까워진 위드 코로나, 괌 여행 상품 '라방'에 12만명 몰렸다
  • 최해영 기자
  • 승인 2021.10.09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괌관광청 제공

위드 코로나 시대가 가까워자, 억눌렸던 해외여행심리가 폭발하는 모양새다.

최근 여행업계에 따르면 트래블 버블(여행안전권역) 협약이 체결된 사이판으로 떠나는 패키지 여행 상품이 성공리에 판매된 데 이어, 괌 여행에 대한 관심도 급격히 늘고 있다.

8일 여행 플랫폼 기업 올마이투어는 지난 7일 오후 8시부터 90분간 네이버 라이브 방송에서 진행한 '두짓타니 괌 리조트 여행' 상품 판매에 무려 12만4000명의 시청자가 몰렸다고 밝혔다.

해당 라이브 방송에서 올마이투어는 7000만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2000여건의 상품 문의를 받았다. 두짓타니 괌 리조트는 괌 유명 해변 투몬 비치에 자리해 코로나19 이전 한국인들에게 인기가 많았던 고급 숙소이다.

올마이투어 측은 "당초 예상의 두배가 넘는 시청자 수와 매출을 기록해 매우 놀랐다"며 "특히 허니문(신혼여행) 수요 위주의 예약이 많이 들어온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같은 날 오후 3시에는 이커머스 업체 티몬에서 괌 현지 연결 라방을 하는 등 여행업계는 괌 여행 상품을 속속 출시하고 있다.

현재 괌은 성인인구의 80% 이상이 백신 접종을 모두 완료해 집단 면역이 형성된 상황이다. 괌 여행 시 백신 접종 완료자의 경우 자가 격리 기간 없이 현지 모든 시설을 이용할 수 있으며, 백신 미접종 아동도 만 6세까지는 접종 완료 부모와 동행 시 자가격리가 면제된다.

박지훈 괌정부관광청 지사장은 "'매우 고무적'이라면서 '괌은 여행 업종 종사자가 100% 백신 접종을 모두 완료하여 여행자들에게 안전한 여행을 제공한다"며 "위드 코로나 시대에 맞춰 한국 관광객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괌을 방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해영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