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한 다이어트 아이템, 너는 다 계획이 있구나
스마트한 다이어트 아이템, 너는 다 계획이 있구나
  • 한혜리 기자
  • 승인 2022.05.01 0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거리 두기가 사실상 종료됨에 따라 재택근무를 병행해오던 많은 기업들이 전면 정상 근무 체제로 전환하고, 식당과 카페의 모임 인원과 시간 제한이 사라져 미뤄졌던 대면 모임들이 줄줄이 잡히면서 외출, 외부 활동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
 

교원더오름 라이트핏 5종
허닭 잡곡밥 도시락
삼성생명 헬스케어 앱 서비스 더 헬스

문제는 2년이 넘는 오랜 기간 동안 외출을 자제하고 활동도 줄이면서 자연스럽게 일상적인 운동량이 줄어 눈에 띄게 늘어난 체중이다. 더구나 여름 같은 한낮의 날씨에 옷차림도 얇아지면서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다이어트가 많은 사람들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온라인 검색만 해봐도 수많은 다이어트 비결이 등장하지만 무작정 굶는 다이어트는 영양불균형을 야기해 면역력이 떨어지면서 오히려 질병에 쉽게 걸리게 되고, 거식증, 폭식증 등의 섭식장애와 같은 부작용을 통해 건강에 이상이 생길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또한 살을 뺀 이후에도 몸 속 건강을 유지하면서 외적으로도 균형 잡힌 몸매와 탄력 있는 피부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충분한 영양 공급과 식단을 계획하고 이를 체계적으로 유지할 수 있는 관리 프로그램을 사용하는 것이 중요한데, 전문적인 도움 없이 효과적인 계획을 짜기도 쉽지 않다. 

전문가가 아닌 일반인 스스로 계획적인 다이어트를 할 수 있도록 전문가가 설계한 스마트한 프로그램을 장착해 다이어트의 효과를 높여주는 아이템들을 살펴보자.

▶ 다이어트 전부터 후까지 책임지는 체계적인 다이어트 프로그램

잘못된 다이어트 상식을 갖고 있거나 무계획성 다이어트는 얼마 가지 않아 그 의지를 잃기 마련이다. 특히 우리 몸에 꼭 필요한 성분을 챙기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하기 때문에 다이어트와 영양 공급을 모두 고려한 균형 있고 체계적인 프로그램의 건강기능식품을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교원더오름의 라이트핏 5종은 핵심 기능성 성분들을 담아 30일 동안 준비-슬림-유지 3단계로 건강한 다이어트를 도와주는 체계적인 다이어트 프로그램이다.

다이어트 시작시 클렌즈를 도와주는 클린톡 48은 맛과 포만감까지 챙겨 초반부터 다이어트를 포기하지 않도록 해준다.

본격적인 슬리밍 단계 제품인 듀얼슬림과 슬림업 쉐이크가 집중적인 체지방 감량과 칼로리 컨트롤에 도움을 주고, 근육건강 유지를 위한 프로틴업 쉐이크까지 성공적인 다이어트를 도와준다.

여기에 화이버 스틱은 배변 활동을 원활하게 해주는 서포트 제품으로 식이조절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배변 문제를 해결해 더욱 편안한 다이어트를 도와준다.

▶ 영양 성분은 높이고 칼로리는 낮추고! 균형 잡힌 다이어트 도시락

바쁜 현대인들이 매일 식단을 바꿔가면서 계산된 칼로리의 도시락을 직접 준비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 저칼로리에 맛과 영양까지 고루 갖춰 다이어트 시 간편하게 용기째 데워 먹는 냉동 도시락 제품이 각광받는 추세다.

허닭 잡곡밥 도시락은 다이어트 도중 한 끼에 필요한 균형 잡힌 영양과 다양한 메뉴로 맛있고 간편하게 식단 관리를 챙길 수 있는 도시락이다.

국내산 현미, 나물, 슈퍼곡물 등이 어우러진 잡곡밥과 육류, 믹스채소 등의 다채로운 구성으로 포만감은 물론 300kcal~400kcal 내외의 저칼로리로 부담 없이 질리지 않고 섭취할 수 있다.

▶ 식이와 운동을 도와주는 스마트한 어플리케이션 

식단 관리와 운동 등 다이어트에 필요한 요소들을 더욱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관리하려면 자신의 식습관과 식사량, 운동량 등을 데이터화해 운영해주는 서비스의 활용이 중요하다. 

삼성생명 헬스케어 앱 '더 헬스(THE Health)'는 먹고 있는 음식 또는 먹은 음식을 카메라로 촬영하면 AI가 자동으로 인식하여 섭취한 영양소와 칼로리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이다.

다이어트, 허리통증 개선, 골프 능력 향상 등 다양한 목표에 맞는 운동영상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스마트폰 모션인식을 통해 사용자의 자세를 파악하고 AI가 실시간으로 피드백을 제공한다.

한혜리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