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부터 경남 고성 ~ 창원 간 국도 14호선 전 구간 개통
18일부터 경남 고성 ~ 창원 간 국도 14호선 전 구간 개통
  • 최해영 기자
  • 승인 2022.05.16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장관 원희룡)는 경남 고성군과 창원시를 잇는 국도 14호선 중 고성군 고성읍에서 마암면까지 7.5km 구간의 4차로 시설개량공사를 마치고, 5월 18일 전면 개통한다고 밝혔다. 

해당 공사는 사업비 1,130억원을 투입하여 ‘14년 3월 착공 이후 8년 3개월 만에 마무리되었으며, 지난해 9월에 개통한 고성군 고성읍과 창원시 진전면 간 10.2km 구간의 4차로 신설․확장공사에 연결된 사업으로 이번 개통으로 고성군~창원시 간 국도 건설공사가 모두 완료되었다.

이번에 완공된 구간은 하루 평균 교통량이 23,488대에 달하나, 차량들이 교차로를 8군데나 통과하면서 교통신호에 자주 멈추게 되어 상습적인 지․정체가 발생하던 곳이다.

이번 시설개량공사를 통해 교차로 5개소를 입체화하고 3개소는 가·감속 차선을 추가 설치하여 지·정체를 해소할 수 있도록 하였으며,  지역 주민들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농기계가 운행할 수 있는 보조도로 5.1㎞도 함께 신설하였다. 

이를 통해, 해당 구간의 통행시간(12분→4분)과 운행거리(9.4㎞→7.5㎞)가 단축되는 효과가 있어 그간 도로 이용객들이 겪었던 통행 불편을 해소하고 교통 안전성도 향상시킬 수 있게 되었다. 

또한, 통영-대전 고속도로(35번 고속국도)의 고성 나들목과 연결되는 해당 노선을 통해 인근 ‘당항포(임진왜란 격전지)’, ‘경남 고성 공룡 세계엑스포’ 등 관광지에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게 되어 지역관광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 한명희 도로건설과장은 “이번에 개통한 도로사업은 국도가 간선도로로서 제대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시설을 보강하여 이용자 편의와 안전측면에서 크게 개선되었다는 데 그 의의가 있다”면서,

“앞으로도 교통 흐름을 원활히 함과 동시에 보다 안전한 도로환경을 조성하고 국가 간선도로가 지역의 관광 및 산업 등과 밀접히 연계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 국도 14호선 죽계-진전(1공구) 국도건설공사 사업개요

위    치 : 경남 고성군 고성읍 죽계리 ~ 마암면 보전리
기    간 : ‘14. 03 ~ ’22. 05
사업규모 : (사업비) 1,130억원, (연장) 7.5km (4차로 시설개량)
* 주요구조물 : 교량6개소, 터널1개소, 교차로8개소(입체5, 평면3)


▶ 국도14호선 죽계-진전(1공구) 개통구간 전경

 

최해영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