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지 "32세에 첫 애 낳아야 해서 남편에 결혼 제안"
이윤지 "32세에 첫 애 낳아야 해서 남편에 결혼 제안"
  • 황현선 기자
  • 승인 2022.05.18 2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이윤지/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배우 이윤지가 결혼에 얽힌 뒷이야기를 전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영화 '안녕하세요'의 배우 김환희, 유선, 이윤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이윤지의 목격담을 전하며 "이윤지와 같은 학교에 다녔는데, 항상 도서관에 있었다"라며 "도서관에서 가장 예쁜 분을 찾으면 윤지 배우였다"라고 전했다.

최화정은 "학교 도서관도 다니면서 결혼도 계획 하에, 남편도 계획 하에 딱 했다는 게"라고 결혼을 언급했다.

이에 이윤지는 "(현재 남편에) 제가 계속 시간이 없다고, 나는 31살에 (결혼을) 해서 32살에 첫 애를 낳아야겠다 (생각해서), '혹시 가을에 일정이 있으시냐'고 물었다"라며 "제가 가을을 좋아해서 가을에 결혼이 하고 싶은 것이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그때 처음엔 (남편이) 못 알아듣다가 내가 '너무 돌려 말했나' 싶어서 다시 말하니까, 남편도 '가을에 결혼할 것 같다'고 해서 둘이 결혼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유선이 "왜 시간이 없었냐"고 했고, 이윤지는 "왜냐면 또 둘째도 낳아야 하니까"라고 답했다. 이를 듣고 최화정이 "일정이 안 맞았으면 다른 사람을 찾았을 것이냐"라고 물었고, 이윤지는 "아니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윤지는 남편에 대해 "저와 똑같이 널을 뛰면 안 되겠다 생각이 들었다, 그 부분이 좋았는데 같이 사니까 너무 침착하고, 난 막 말하는데 이 분은 저를 병원에서 만나 사람처럼 침착하게 말하라고 하더라"고 말한 뒤, "행복하다"며 웃었다.

한편 지난 2014년 이윤지는 3세 연상의 치과의사인 남편 정한울씨와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첫째는 2015년 10월에, 둘째는 2020년 4월에 출산했다.

이윤지가 출연하는 영화 '안녕하세요'는 오는 25일 개봉한다.

황현선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