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스틴 조선 부산, 향기 가득 조선 러브스(Josun Loves) 패키지 선보여
웨스틴 조선 부산, 향기 가득 조선 러브스(Josun Loves) 패키지 선보여
  • 한혜리 기자
  • 승인 2022.05.23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웨스틴 조선 부산은 꽃이 만개하는 본격적인 봄을 맞아 봄꽃의 화사함을 담은 향기로 ‘향기 테라피’ 여행을 선사할 ‘조선 러브스(Josun Loves)’패키지를 5월 31일(화)까지 선보인다. 
 

웨스틴 조선 부산_ 조선 러브스 패키지
웨스틴 조선 부산_ 조선 러브스 패키지

‘조선 러브스’ 패키지는 브리티시 럭셔리 니치향수 브랜드 조 러브스(Jo Loves)와 협업하여 선보이는 패키지로 향기로운 봄을 만끽하실 수 있도록,

객실타입에 따라 조 러브스의 시그니처 제품인 ‘프레그런스 페인트브러쉬 젤’를 비롯해 봄의 향기를 담은 한정판 칵테일과 헤븐리 배스 로브(목욕 가운)를 제공한다.

조 러브스의 ‘프레그런스 페인트브러쉬 젤’은 브랜드의 특허 제품으로, 산뜻한 젤 타입의 향수를 부드러운 페인트브러쉬를 통해 피부에 직접 향을 색칠할 수 있는 제품이다.

간편하게 휴대할 수 있어 언제 어디서나 좋아하는 향을 원하는 부위에 바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조 말론 CBE 자신을 위해 만든 시그니처 향인 ‘조 바이 조 러브스’를 비롯해,

상큼한 시트러스 계열의 베스트셀러 향 ‘포멜로’, 상쾌한 꽃집 향을 연상시키는 프레시한 향의 ‘No. 42 더 플라워 샵’ 중 1종을 랜덤 제공한다. 

이그제큐티브 객실 이상 이용 시에는 웨스틴 조선 부산의 파노라마 라운지에서 즐기는 ‘향수 칵테일 러블리 모먼츠 2잔’을 제공해 봄이 찾아온 해운대를 배경으로 맛있는 봄 여행의 여유를 선사한다. 

칵테일은 조 러브스의 향수를 모티브로 만든 ‘조 바이 조 러브스’, ‘오렌지 버터플라이’, ‘포멜로’ 총 3종의 칵테일이 준비되어 있으며, 2잔을 선택해 즐길 수 있다. 

먼저, ‘조 바이 조 러브스’ 는 자몽이 들어간 진을 베이스로 레몬주스, 라임주스와 크림과 화이트 에그를 함께 넣은 크리미한 진피즈 칵테일이다.

칵테일의 가니쉬로는 레드빛 튀일, 글라스의 겉엔 스트로베리 초콜릿과 글라스의 기둥 부분에는 레드 리본을 추가하여 사랑스러움을 느낄 수 있다. 

‘오렌지 버터플라이’는 꿀을 베이스로 한 위스키(드람브이) 베이스에 오렌지 리큐르와 오렌지 비터스를 곁들인 상큼달콤한 위스키 칵테일이다.

‘포멜로’는 플로럴한 얼그레이 티 베이스에 파노라마 라운지에서 직접 만든 생과일 자몽 주스와 자몽청을 믹스하여 자몽의 맛과 향을 더욱 풍부하게 느낄 수 있는 무알콜 칵테일 이다. 

스위트 객실 이상 이용 시에는 커플 헤븐리 배스 로브로 포근함을 더해 ‘향기 테라피’ 여행을 완성한다. 

이그제큐티브 타입 이상 이용 시에는 사우나 및 수영장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2층에 위치한 웨스틴 클럽에서의 조식 그리고 조각 케이크, 쿠키, 샌드위치, 과일 등을 즐길 수 있는 데이타임 스낵(Daytime Snack)을 이용 할 수 있다.

저녁에는 웨스틴 클럽에서 맥주, 와인, 칵테일을 제공하는 해피아워(Happy Hour)도 아름다운 야경과 함께 즐길 수 있다.

‘조선 러브스’ 패키지는 2022년 3월 21일(월)부터 5월 31일(화)까지 이용 가능하며, 가격은 21만원 (세금 및 봉사료 별도)부터이다. 

웨스틴 조선 부산 관계자는 “새로운 계절을 알리는 봄, 해운대를 가장 아름답게 즐길 수 있는 웨스틴 조선 부산에서 반짝이는 해운대 바다와 함께 향기와 칵테일로 완성되는 봄날의 향캉스(향기+호캉스)를 즐겨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웨스틴 조선 부산은 동백섬 입구에 위치해 앞으로는 해운대 바다를 뒤로는 동백섬의 아름다운 산책로와 풍경을 즐길 수 있다.

특히 동백섬은 깨끗하게 단장된 일주도로뿐 아니라 해안 절경을 따라 만들어진 아름다운 산책로에서 맑은 공기와 함께 광안대교, 오륙도 등을 함께 감상할 수 있어 여행에 즐거움을 더해준다.

▷ 웨스틴 조선 부산, ‘조선 러브스’ 패키지

기간: 2022년 3월 21일(월)~5월 31일(화), 가격: 21만원부터 (세금 및 봉사료 별도)

한혜리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