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연계 한국여행 상품 만들러 왔어요"
"청와대 연계 한국여행 상품 만들러 왔어요"
  • 한혜리 기자
  • 승인 2022.05.23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주 여행업계 관계자들이 지난해 10월 한국관광공사가 실시한 팸투어에서 한국 사찰 문화를 경험하고 있는 모습. 한국관광공사 제공

해외에서 최근 국민에게 개방한 청와대를 앞세운 방한관광상품이 미주 지역에서 곧 판매될 예정이다.

23일 한국관광공사는 미국 및 캐나다 여행업계 관계자 30여 명을 초청해 청와대 등 새로운 방한관광 콘텐츠를 소개하고 이와 연계한 방한상품화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초청단은 23일부터 29일까지 서울을 비롯해 관광거점도시와 인천을 방문하고 한국의 건강X미식, 동양 전통건축, 자연친화형 야외활동, 한·스테이 등 구미대양주 맞춤형 관광 콘텐츠를 집중적으로 경험한다.

특히 24일에는 해외 여행업계 최초로 청와대를 방문·시찰하고 북촌, 창덕궁 등 인근 관광지도 방문한다.

관광공사는 향후 청와대를 중심으로 경복궁, 삼청동 등 기존의 인기 방문지를 포함한 관광상품 개발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25일에는 트래블마트에 참가해 국내 여행업계와 상담 및 네트워킹을 통해 방한관광상품 개발을 논의하는 자리를 갖는다.

박재석 한국관광공사 미주지역센터 센터장은 "북미 지역에서 방탄소년단(BTS), 영화 '기생충'과 '미나리', 넷플릭스의 '오징어 게임' 등 한류 붐으로 높아진 한국관광에 대한 관심과 수요를 실제 방한관광으로 연결시키기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혜리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