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WHO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 구축으로 글로벌 백신 허브 중심국가로 도약
한국, WHO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 구축으로 글로벌 백신 허브 중심국가로 도약
  • 최해영 기자
  • 승인 2022.06.22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보건복지부 + WHO,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 성공 모델 토론

보건복지부는 한국행정학회와 공동으로 6월 22일(수) 전남 여수엑스포컨벤션센터에서 「글로벌 백신 허브화 도약을 위한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 구축방안」 정책토론회를 개최하였다.

한국은 지난 2월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로 단독 지정받았고, 올해 6월부터 중·저소득국 백신·바이오 생산인력 370명과 국내인력 140명, 총 510명에 대해 총 3가지 교육과정*을 실시하고 있다. 

☞ WHO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란?

① 백신 생산 거점에 대한 인력 공급을 위해 백신·바이오의약품 생산공정 교육훈련을 제공하는 ‘WHO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로 전 세계 유일하게 한국 지정

② 코로나19 전세계 유행(팬데믹)으로 지역별 백신 생산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세계보건기구(WHO)는 생산시설 건립 및 기술이전 등을 통해 전 세계 지역별 백신 생산 거점을 마련 중

☞ 지정 의미

바이오 생산역량 및 교육인프라 우수성에 대한 국제적 공인, 한국이 세계 백신 불평등 문제해결에 기여하는 글로벌 리더 위상 정립, 한국이 바이오산업 선도국으로 도약하는 계기 마련

* 2022년도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교육 운영 계획 
① (6월, 9월) 아·태지역 대상 바이오 생산공정 실습교육(8주 60명) 
② (7월) 백신·바이오의약품 생산공정 기본교육(이론 2주, 중·저소득국 110명/국내 40명)
③ (10월) 백신·바이오의약품 품질관리 기본교육(이론 3주, 중·저소득국 200명/국내 100명)

이번 정책토론회는 보건복지부와 세계보건기구(WHO), 국제백신연구소(IVI), 학계, 백신 기업을 대표하는 인사들을 초청하여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 구축방안에 대한 의견을 듣고 논의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포럼은 먼저 4명의 연사가 주제발표를 하고, 이후 전문가와 기업관계자가 참여하는 정책토론으로 이어졌다.

주제발표는 ▴보건복지부 글로벌백신허브화추진단 이강호 단장이 “한국의 글로벌 백신허브화와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 전략” ▴연세대학교 성백린 교수(백신실용화기술개발사업단장)가 “백신개발 과정에서 바이오 인력의 중요성”

▴세계보건기구(WHO) 파스칼(Launois Pascal) 열대성 질병 연구과장이 “WHO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발전 계획” ▴세계보건기구(WHO) 크리스티나(Bruno Cristina) mRNA 기술이전 허브 프로그램 매니저가 “WHO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와 mRNA 기술이전 허브간 협력 증진방안”을 발표하는 순서로 진행되었다.

정책토론은 국제백신연구소(IVI) 제롬 김 사무총장이 좌장을 맡고, ▴서울대학교 안광석 교수(서울대 바이러스연구소장) ▴SK바이오사이언스 김바른 부사장 ▴연세대학교 정진현 교수(K-NIBRT 교육센터장) ▴국제백신연구소 송만기 사무차장과 주제발표자 4명 등 총 9명이 참여하였다.

또한, 이번 정책토론회에서는 기술자 및 관리자를 위한 교육과정, 바이오 강사육성을 위한 교육과정, 지역 바이오제조 노하우와 인력양성 강화, mRNA 백신 승인·배포 방안, 백신·바이오 기업의 인력양성 역할 등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의 성공적 구축을 위한 다양한 전략들이 제안되었고, 다각적으로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정책을 고민하였다.

보건복지부 이기일 제2차관은 인사말씀(영상)에서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 지정이라는 국제적 공인에 발맞춰 개최되는 이번 포럼은 한국의 바이오 생산역량 강화와 교육 인프라 구축에 대한 미래지향적 방향을 논의하는 시의적절한 국제적 토론의 장”이라며,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를 조기에 구축하여 한국이 국제사회 리더로서 전 세계 백신 불평등 해소에 기여하고, 백신·바이오산업의 국제적 거점으로 자리매김하겠다”라고 말했다.

WHO 인력양성 허브 세션 주요 참석자 프로필

 

최해영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