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NZO(겐조), 아티스틱 디렉터 ‘니고(Nigo)’의 2022 컬렉션 프레젠테이션 성황리에 공개
KENZO(겐조), 아티스틱 디렉터 ‘니고(Nigo)’의 2022 컬렉션 프레젠테이션 성황리에 공개
  • 한혜리 기자
  • 승인 2022.07.22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패션 하우스 브랜드 겐조(KENZO)는 아티스틱 디렉터 ‘니고(Nigo)’의 예술적 지휘하에 전개된 2022 F/W 컬렉션 프레젠테이션을 21일 성수동 비컨 스튜디오(BEACON STUDIO)에서 성황리에 공개하였다.
 

사진제공 : KENZO(겐조)
사진제공 : KENZO(겐조)
사진제공 : KENZO(겐조)
사진제공 : KENZO(겐조)

컬렉션 프레젠테이션 행사는 21-22일 양일간 운영되며, 첫날인 21일에는 브랜드의 캠페인 페이스로 스토리를 구축하고 있는 뮤지션 '비비(BIBI)'가 참석하여 자리를 빛내주었으며, 브랜드의 초청을 통한 패션업계 관계자들과 인플루언서들의 방문이 이어져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번 2022 F/W 컬렉션 프레젠테이션에서는 가을/겨울 공개될 예정인 새로운 리미티드 캡슐 컬렉션의 드랍을 선 공개하며, 섹션 별로 전시해 메종 겐조의 연속적인 브랜드 스토리를 보여주었다.

또한 22FW 컬렉션 쇼에서 선보였던 하이 스트릿 캐주얼을 기반으로 보다 젊은 감성과 젠더리스 스타일이 중심이 되는 다양한 아이템을 만나볼 수 있었다.

또한, 프레젠테이션 공간은 각각의 캡슐 컬렉션을 표현하는 다양한 프린트를 적용하여 보다 다채롭게 표현, 과감한 레드 컬러의 카펫과 브랜드 포부가 담긴 새로운 로고 플레이를 통해 'KENZO PARIS 컬렉션'의 존재를 드러냈다.

작년 9월, 프랑스 LVMH 그룹 산하에 있는 패션 하우스 겐조(KENZO)는 베이프의 창립자이자 휴먼 메이드의 수장인 ‘니고(Nigo)’를 새로운 아티스틱 디렉터로 임명 후 지난 1월 데뷔쇼인 22FW 컬렉션을 성공적으로 마치며 겐조의 부활을 예고했다.

창립자인 다카다 겐조의 헤리티지와 니고의 내재된 스트릿 컬처 및 새로운 비전을 실현시키며 ‘Real-to-Wear’ 철학을 바탕으로 일상생활에서 입을 수 있는 의류로 형식적인 전통 라벨들을 초월했으며,

오늘날 패션에 대한 현실적인 접근을 통해 럭셔리와 스트리트 스타일의 적절한 융합이라는 평가를 받아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겐조의 22 F/W 신제품은 순차적으로 전국 백화점 매장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한혜리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