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멜린다 게이츠 재단과의 글로벌 보건 분야 협력 강화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과의 글로벌 보건 분야 협력 강화
  • 최해영 기자
  • 승인 2022.08.16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외교부‧보건복지부‧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간 글로벌 보건협력 양해각서(MOU) 체결

보건복지부와 외교부(장관 박진)는 2022년 8월 16일(화), 빌게이츠 공동의장 방한 계기,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이하 ‘게이츠 재단’)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는 외교부 박진 장관, 보건복지부 이기일 제2차관 및게이츠 재단 빌 게이츠 공동이사장이 서명하였다.
 

사진 : 웨딩21DB
사진 : 웨딩21DB

게이츠 재단은 ‘감염병혁신연합’(CEPI) 및 ‘글로벌펀드’ 등 글로벌 보건기구의 가장 큰 민간 공여기관*으로 보건복지부와의 국제보건기술연구기금(RIGHT Fund)**의 공동 자금 출연뿐 아니라 SK바이오사이언스사(社)의 국산 1호 코로나19 백신 개발 지원 등을 통해 긴밀한 민관 협력관계를 유지해 왔다.

* 게이츠 재단은 최근 빌 게이츠, 멜린다 프렌치 게이츠, 워렌 버핏으로부터의 기부를바탕으로, 2026년까지 재단의 연간 사업비를 코로나19 팬데믹 이전보다 50% 이상증가된 90억불 수준으로 확대하겠다는 계획 발표

** 보건복지부(50%)와 기업(25%), 게이츠재단(25%) 간 공동 출자를 통해 운영중인기금(총 1,300억 원 규모, 8년간(’18∼’25))으로 개도국 감염성 질환의 백신, 치료제, 진단, 디지털헬스 등 연구개발과제 41개 지원 중

이번 양해각서를 통한 주요 협력분야는 다음과 같다.

1. 먼저, 국제보건기술연구기금 등 민간·공공 파트너십을 강화하여 국제보건 분야에서 한국과 게이츠 재단의 주도적인 역할을 강화하고,

2. 국제사회의 코로나19 대응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한 ‘글로벌펀드’, ‘감염병혁신연합’(CEPI),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등 보건기구와의 파트너십을 확대하며,

3. 공적개발원조(ODA) 정책에서 다자보건협력의 중요성을 부각시키는 한편, 해당 기관 간 지식과 인적 교류를 증진하고,

4. 아울러 한국의「글로벌바이오인력양성허브」 지정(WHO, ’22.2월) 등과 연계해 중저소득 국가의 바이오 인력 역량 강화를 위해 노력*한다.

* 올해 6월부터 중저소득 33개 국가 370명 대상 백신 생산공정 교육 실시(2026년부터 연간 2,000여 명 교육인원 확대 목표)

5. 마지막으로 글로벌 보건 회복력 강화 및 건강 불평등 해소, 바이오헬스연구 발전 등을 위해 백신, 진단기기, 치료제 감염병 관련 기술의 공동 연구개발 등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협력한다.

보건복지부와 외교부, 게이츠 재단은 이번에 체결된 양해각서가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정례적인 회의를 개최하는 방안도 논의하였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계기로 보건복지부와 외교부, 우리 기업과 게이츠 재단 간의 협력 기회 촉진은 물론, 국제보건협력에 있어 한국의 기여도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본 기사는 보건복지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최해영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