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관광청, 자연 그대로 보호하며 즐기는 생태 여행지 소개
호주관광청, 자연 그대로 보호하며 즐기는 생태 여행지 소개
  • 김경목 기자
  • 승인 2022.08.17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세계 곳곳에서 기후변화로 인한 피해가 심각해지고 있다. 지난달 기록적인 폭염을 기록한 유럽과 미국에 이어 우리나라도 최근 폭우로 인한 피해가 만만치 않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사회적으로 기후위기에 대한 인식이 더욱 높아지고 있는 분위기다. 탄소 중립을 포함해 자연 생태지를 보존하려는 개개인 모두의 책임 있는 행동과 노력이 대두되고 있다.  

기후위기에 대한 나라별 대응 방안과 노력은 어떨까. 천혜의 관광지로 유명한 호주는 1994년부터 생태관광 국가전략을 발표하는 등 자연 보전에 대한 국가적 차원의 노력을 이어오고 있다.

자연 생태지를 엄격하게 관리하는 한편 관광객들이 자연 그대로의 경관도 즐길 수 있어 에코 투어리즘의 중심지로 꼽힌다.

호주관광청이 기후변화 인식을 깨울 수 있는 장엄하고도 때묻지 않은 아름다운 생태 여행지를 소개한다. 
 

데인트리 국립공원, 퀸즈랜드 (출처-퀸즈랜드주 관광청)
데인트리 국립공원, 퀸즈랜드 (출처-퀸즈랜드주 관광청)
노우랜지 록, 카카두 국립공원, 노던 테리토리 (출처-노던 테리토리주 관광청)
짐짐 폭포, 카카두 국립공원, 노던 테리토리 (출처-노던 테리토리주 관광청)
고래상어, 닝갈루 리프, 서호주 (출처-서호주 관광청)
대왕쥐가오리, 닝갈루 리프, 서호주 (출처-서호주 관광청)
시닉 레일웨이, 블루 마운틴 국립공원, 뉴 사우스 웨일즈 (출처-뉴 사우스 웨일즈주 관광청)
세 자매 봉, 블루 마운틴 국립공원, 뉴 사우스 웨일즈(출처-뉴 사우스 웨일즈주 관광청)

1억만 년 역사의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데인트리 열대우림’

데인트리 강을 따라 호주 퀸즈랜드 북동쪽 해안에 위치한 데인트리 국립공원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열대우림이다.

무려 1억8천만년이 넘는 역사를 지닌 산악 열대 우림과 해변에는 1만6000마리의 야생동물이 서식하고 있어 세계적으로도 중요한 자연 보호 구역이다.

고대 양치류를 포함해 진녹색 덩굴로 덮인 울창한 숲의 경관은 영화 아바타의 모티브가 되었을 만큼 압도적인 장엄함을 자랑한다. 

데인트리 국립공원에는 가볍게 산책할 수 있는 코스가 여럿 있다. 그중 바랄 마잔가(Baral Marrjanga) 코스는 거리도 약 270m로 짧은 편이고 길도 나무 데크로 잘 조성되어 있어 인기있는 코스 중 하나다.

야생동물들도 심심치 않게 구경할 수 있어 데인트리 강에서는 친환경 전기보트를 타고 바다악어 등 야생동물을 구경할 수 있는 크루즈도 인기다. 

인류와 자연이 더불어 지냈던 ‘카카두 국립공원’

호주에서 가장 큰 국립공원인 카카두 국립공원은 노던 테리토리의 주도 다윈에서 3시간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한 세계복합유산이다.

공원 면적이 약 2만 km 2로 우리나라 국토 면적의 20%에 달하는 크기를 자랑한다. 광활한 크기만큼이나 자연적 가치가 큰 곳이지만 고대 원주민이 살았던 유적지이기도 해 문화적 가치도 이루 말할 수 없는 곳이다.

이곳에서 볼 수 있는 약 4만여 년 전에 그려진 고대 암벽화는 태초의 인간이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던 공간임을 상기시켜준다. 

다양한 암벽화가 새겨져 있는 노우랜지 록(Nourlangie Rock)에는 원주민들의 풍속뿐 아니라 신화, 홍수 등 여러 이야기가 담겨 있다. 이외에도 시원하고 강렬하게 떨어지는 짐짐 폭포 또한 카카두 국립공원의 빼놓을 수 없는 하이라이트이다. 

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큰 거초 ‘닝갈루 리프’

호주 대륙의 3분의 1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서호주는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오지가 많아 천혜의 환경을 만끽할 수 있다.

서호주 북서쪽에 위치한 닝갈루 해안 또한 때묻지 않은 자연을 자랑한다. 이곳은 세계에서 가장 긴 근해 산호초 지대가 있기로도 유명한데 그 길이만 총 260km에 이른다. 해안에는 200종이 넘는 산호와 500종이 넘는 어류가 살고 있어 완벽하게 보존되고 있는 생태지라 할 수 있다. 

닝갈루 해안은 제법 큰 어류들의 서식지이기도 하다. 세계에서 가장 큰 물고기인 고래상어와 가오리들 중 가장 큰 대왕쥐가오리 모두 이곳 닝갈루 해안에서 볼 수 있다. 6월부터 11월 사이에는 약 3만 마리의 혹등고래가 새끼를 낳고 키우기 위해 닝갈루 해안을 찾는다고 한다. 

푸른빛이 맴도는 호주의 그랜드 캐니언 ‘블루 마운틴’

시드니에서 서쪽으로 약 2시간을 가다 보면 블루 마운틴 국립공원에 도착할 수 있다. 블루 마운틴은 코알라가 즐겨 먹는 유칼립투스 나무가 울창한 거대한 협곡으로 호주의 그랜드 캐니언으로도 알려져 있다.

산 전체가 푸른빛을 띠고 있어 블루 마운틴이라 불리는데 유칼립투스 나뭇잎에서 나오는 수액이 햇빛에 반사되어 푸른빛을 내기 때문이라 한다.

이곳은 유칼립투스 희귀종을 포함해 멸종위기에 처한 호주의 다양한 식물을 보존하고 있어 2000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곳이기도 하다. 

블루 마운틴을 구석구석 감상하는 방법은 다양하다. 가벼운 산책 코스를 따라 걷는 시닉 워크웨이나 케이블카를 이용할 수도 있고 궤도열차를 타고 가파른 경사를 오르는 레일웨이에 올라 블루 마운틴을 감상할 수도 있다.

한편, 호주관광청( www.australia.com )은 여행과 비즈니스를 목적으로 호주를 방문하는 모든 방문객을 유치하는 정부기관이다.

광고, PR, 미디어 프로그램, 무역 및 산업 박람회, 소비자 대상 프로모션, 온라인 커뮤니케이션 채널 등을 통해 15개의 주요 시장(한국, 중국, 미국, 영국, 뉴질랜드, 독일, 홍콩, 일본,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캐나다, 프랑스, 이탈리아, 인도, 인도네시아)에서 활동하고 있다.

한국은 2019년 호주 방문 관광객 기준으로 10번째(280,700명), 지출액 기준으로 8번째(15억 달러)를 기록한 시장이다. 

호주 여행 관련 안내사항 :

2022년 7월 6일부터 호주 입국 시 백신접종증명서 및 디지털입국신고서(DPD, Digital Passenger Declaration)를 제출하지 않아도 된다.

여행 목적으로 호주 입국 시에는 전자 비자인 ETA만 발급받으면 별도의 서류 없이 호주 여행이 가능하다.

또한 호주는 현재 입국 전 코로나 검사 결과지를 제출하지 않아도 된다. 단, 입국 정책은 수시로 업데이트 되므로 실제 여행하는 시점에 필요한 최신 정보는 직접 호주 정부 또는 각 주정부의 홈페이지에서 확인해야 한다.

김경목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