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에서도 cm 정확도까지 위치 확인이 가능해진다
바다에서도 cm 정확도까지 위치 확인이 가능해진다
  • 최해영 기자
  • 승인 2022.08.18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수부,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KPS) 센티미터급 서비스 개발 착수

해양수산부(장관 조승환)는 선박해양플랜트 연구소에 ‘해양 PNT 통합연구단*’을 설치하고, 위성항법시스템(GPS 등) 위치오차를 5cm까지 줄이는 ‘센티미터급 보강정보 서비스 기술개발 사업’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 PNT(위치 Positioning, 항법 Navigation, 시각동기화 Timing)에 대한 연구를 전문적으로 시행하는 연구단

‘센티미터급 보강정보 서비스 기술개발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등이 참여하는 다부처 협업 기술연구개발 사업인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KPS, Korean Positioning System) 개발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사업으로현재 10m 정도인 위치오차를 5cm 이내로 줄이고 신뢰성까지 높이는 사업이다.

* 고도 약 3만6000km 궤도에 위성을 배치하여 한반도에 초정밀 PNT 정보를 제공하고 국가 인프라 운영의 독자성을 보장하는 지역 위성항법시스템

해양수산부는 ‘해양PNT 통합연구단’과 함께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 센티미터급 임무제어국 기술*과 연계 기술** 등을 개발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과 함께 위성시스템, 지상시스템, 사용자시스템을 개발하는 한편, 총 8개의 위성을 정지 및 경사궤도에 배치할 계획이다.

* MCC(Mission Control Center)기술: 위성항법 신호를 분석·계산해 실제 활용할 수 있는 센티미터급 위치정보로 생성하는 기술
** 임무제어국에서 생성된 보강정보를 KPS 방송규격에 맞게 제공·검증하는 기술

이를 통해 2024년까지는 5G, DMB, 해상무선통신망(LTE-M) 등 지상통신망으로 센티미터급 보강정보를 송출하는 것은 물론이고, 2030년부터는 ‘한국형위성항법 시스템’ 전용 통신채널로 송출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한반도 전역에서더 정확한 위치정보를 활용할 수 있게 되며, 자율운항선박, 자동접안, 스마트항만 등 4차산업혁명 기술을 이용한 해양수산 서비스도 한층 더 정밀하게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태성 해양수산부 해사안전국장은 “더 정밀한 위치정보의 제공은자율운항선박, 자동 접안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해양수산 스마트화를가속화하는데 있어 필수적인 요건이다.”라며,

“해양수산부는 앞으로도관련기술을 적기에 개발‧상용화하여 서비스 이용자에게 제공하는 것은 물론이고,

관련 산업이 발전할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는 등 적극적으로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본 기사는 해양수산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최해영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