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디자이너, 파리패션위크에서 K-패션 전파한다
국내 디자이너, 파리패션위크에서 K-패션 전파한다
  • 한혜리 기자
  • 승인 2022.09.30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시즌에 이어 파리 브롱니아르궁에서 9월 29일(목)부터 10월 2일(일)까지 진행되는 ‘파리패션위크 2023 S/S 트라노이 트레이드쇼’에 서울패션위크 공동관을 구성하고 10월 1일(토)에는 연합 패션쇼를 개최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국내 패션의 위상을 드높인다.
 

이번 2023 S/S 트라노이 트레이드쇼에서는 K-패션을 중심으로 K-컬쳐 콘텐츠를 더하여 파리 트라노이, 프레적트 도쿄 등 세계 패션산업계와 폭넓게 협력할 예정이다.

또한 트라노이 라이브쇼에서 서울패션위크와 함께한 디자이너들의 성장 과정을 서울시에서 제작한 콘텐츠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국내 디자이너가 참석할 파리패션위크 패션쇼는 파리 브롱니아르궁 야외무대 회랑에서 진행되어 팬데믹 이슈로 150명 내외로 한정된 인원만 관람 가능했던 지난 시즌과 달리 대중들과 한류 물결의 접점을 공유하는 오픈쇼로 진행된다.

파리패션위크 연합 패션쇼에는 국내 3개 브랜드가 참석한다.

평행우주소녀 콘셉트의 쿠만(KUMANN YHJ), 환경 보호를 중점으로 한 라이(LIE), Magnet Fishing을 주제로한 얼킨(ul:kin)이 패션의 언어로 사회 문제를 재조명하는 새로운 시도를 선보인다.

이외에도 트라노이에는 친환경 및 저탄소 등 지속 가능한 패션 이야기를 담고 있는 두칸, 라이, 므아므, 석운윤, 성주, 얼킨, 정희진, 쿠만,

티백 등 9개의 브랜드가 참석하여 앞으로 서울패션위크가 지속 가능한 패션 산업을 지지한다는 메시지를 함께 전달할 계획이다.

파리패션위크 연합 패션쇼에 참가하게 된 국내 3개 브랜드의 패션쇼 영상은 서울패션위크 개막 하루 전날인 10월 10일(월) 오후 12시에 서울패션위크 공식 유튜브 및 네이버TV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한혜리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