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 식기세척기와 드럼세탁기, 코로나 바이러스 99.99% 이상 제거 인증
밀레, 식기세척기와 드럼세탁기, 코로나 바이러스 99.99% 이상 제거 인증
  • 이정은
  • 승인 2021.02.14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 프리미엄 가전 밀레(Miele)의 식기세척기와 드럼세탁기가 독일 유수 대학인 알브슈타트-자그마링엔 대학교(Albstadt-Sigmaringen University)와 라인-발 대학교(Rhein-Waal University) 응용과학과가 실시한 테스트를 통해 코로나 바이러스를 비롯한 특정 세균을 99.99% 이상 제거 가능하다고 인증받았다.
 

독일 알브슈타트-자그마링엔 대학교는 시험을 통해 밀레 식기세척기와 밀레 G 7000 식기세척기 전용 세제인 ‘파워디스크(PowerDisk)’ 또는 태블릿형 세제 ‘울트라탭 멀티’ 사용 기준 코로나 바이러스를 포함한 외피 바이러스를 99.99% 이상 제거할 수 있고,

위생세척 및 강력-세척 프로그램 이용시 외피 바이러스 및 비외피 바이러스를 99.99% 이상 제거할 수 있으며, 퀵파워워시 및 파워워시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노로 바이러스 및 아데노 바이러스를 비활성화시키는 효과를 볼 수 있다고 공식 인증했다.

특히 전세계 최초로 식기의 오염도에 따라 적당량의 세제를 자동으로 투입해주는 ‘오토도스(AutoDos)’ 기능을 탑재한 밀레 G 7000 식기세척기의 경우,

위생세척 및 강력-세척 프로그램을 구동하면 세제 유무에 관계 없이 장내구균의 일종인 엔테로코커스 패시움(Enterococcus faecium)이나 사람의 입과 코 등에 서식하는 미생물인 마이크로코커스 루테우스(Micrococcus luteus) 같은 박테리아를 99.99% 이상 제거 가능함을 독일 라인-발 대학교 응용과학부의 테스트 를 통해 공식 인증 받았다.

밀레 드럼세탁기 역시 면 위생 프로그램과 알러지 방지 옵션의 설정을 통해 외피 바이러스를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음을 독일 알브슈타트-자그마링엔 대학교의 테스트를 통해 인정받았다.

‘합성의류 40°C’ 프로그램에서 알러지 방지 옵션 그리고 ‘면 위생 60°C’ 프로그램(모델에서 사용할 수 있는 경우)을 사용하면 대장균과 황색포도상구균의 99.99 % 이상을 말끔히 제거 해준다.

세탁 후 밀레 의류건조기의 ‘면 프로그램’과 ‘추가 건조 수준’으로 면 세탁물 5kg 기준으로 건조 시 면역이 결핍되면 감염을 유발할 수 있는 세균으로 알려진 녹농균(Pseudomonas aeruginosa)을 99.99% 이상 제거 할 수 있다.

밀레코리아 관계자는 “밀레 식기세척기와 드럼세탁기, 의류건조기 제품이 가진 바이러스 및 세균 제거 기능이 과학적으로 증명된 매우 유의미한 결과”라며,

“사회적으로 살균과 건강에 관심이 많은 상황에서 밀레 고객 분들이 밀레만의 탁월한 위생 기능들을 활용해 보다 안전하고 쾌적한 생활을 유지하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제품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밀레코리아 공식 홈페이지 또는 온라인몰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정은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