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이현♥ 행복커져" 인교진, 부캐 김확세에 몰입한 이유(종합)
"소이현♥ 행복커져" 인교진, 부캐 김확세에 몰입한 이유(종합)
  • 황현선
  • 승인 2021.03.11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인교진/H&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배우 인교진은 지난 7일 종영한 KBS 2TV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에서 김확세 역할을 맡아, 안방극장에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인교진은 거리를 방황하던 과거를 청산하고, 트로트 가수를 목표로 성실히 살아가는 김확세를 맛깔나게 표현하며 신스틸러 활약을 펼쳤다. 삼광빌라 안방마님 이순정(전인화 분)과는 가슴 따뜻한 정을 나누며 뭉클한 감동을, 이만정(김선영 분)과는 유쾌함과 애절함을 넘나드는 로맨스로 환한 웃음을 선사했고, 등장하는 매 장면 캐릭터에 녹아들어 몰입도를 높였다.

더불어 인교진은 극 중 트로트 가수 답게 OST에 직접 참여하며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데뷔 이래 처음으로 발표한 노래 ‘굿이야’로 연기뿐만 아니라 트로트까지 완벽하게 소화해 시청자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인교진은 지난 10일 뉴스1과의 화상 인터뷰에서 오랜 무명시절 끝에 만정을 만나 긍정적으로 변화하는 확세의 모습에서 자신과 닮은 점을 많이 발견했다면서, 확세를 통해 웃음을 드릴 수 있어서 기쁘다고 했다. 연기에 대한 애정은 물론 아내 소이현과 가족들에 대한 진한 사랑이 느껴지는 그의 답변들이다.

-종영소감은.

▶늘 배우로서 종영소감을 이야기할 때 빠지지 않는데 아쉬움이 제일 먼저 생각난다. 또 한편으로는 정말 다행이다. 이번에는 특히 시기적으로 힘든 시기를 정면으로 뚫고 온 작품이다. 잘 끝나서 더더욱 안도하고 있다. 뿌듯하다.
 

배우 인교진/H&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김확세 역할을 맡았는데, 어떤 점을 중점적으로 표현하려고 했나.

▶여러 세대가 볼 수 있는 드라마였고 많은 세대가 나오는 드라마였다. 내가 가족 드라마에서 피가 섞이지 않은 남이지만 이질감없이 녹아들어서 재미를 주고 윤활유 역할을 하는 캐릭터였는데 어떻게하면 연결고리를 잘 할 수 있을까 생각을 많이 했다. 트로트 가수라는 특수성이 있는 직업이어서 사람들이 동떨어지지 않게 할 수 있을까 중점적으로 연구했다.

-트로트까지 완벽하게 소화하고 OST에 참여한 소감은.

▶OST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는 배우, 가수 역할을 하는 배우가 얼마나 될까 싶다. 희소성이 있는 일인 것 같다. 요새처럼 트로트가 정말 인기이고 가수가 된 것에 대해서 정말로 기분이 좋다. 개인적으로는 잘 됐는데 코로나19만 아니었으면 행사라도 다닐 수 있지 않았을까 싶다.(웃음) 지금도 너무 행복하고 제 개인적으로 인교진의 노래가 있다는 것 아주 만족스럽다.

-스타일링도 독특했다.

▶헤어스타일, 행동이나 제스쳐 등 외적으로 보이는 것에도 많이 신경을 쓰는 편이다. 노래실력은 한 번에 일취월장할 수 없는 것을 알고 있으니까 더 고심했다. 그래서 김확세만의 노래도 만든 거고 귀걸이를 사용해서 표현하려고 했다. 귀고리를 하고 있어야 딱 김확세같은 느낌이다.
 

배우 인교진/H&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참고한 가수가 있나.

▶부끄럽지만 장민호씨가 너무 멋지고 스타일리시해서 참고를 많이 했다. 물론 노래 실력은 따라갈 수 없지만 그가 가진 무대매너와 표정, 의상을 참고해 그보다 더 과하게 했다. 아무래도 나는 진짜 가수가 아니니까 더 가수처럼 보이려고 화려하게 했다.

-러브라인을 그린 김선영씨와의 호흡은 어땠나.

▶선배는 몰입도가 굉장히 좋은 배우이고 이번 작품을 하기 전에도 연기를 같이 해보면 어떨까 상상도 해봤다. 호흡을 맞춰보니 정말 배울 것이 많다고 느꼈다. 날것같은 신선한 연기를 즉흥으로 배워보고 싶었다. 서로 대본을 두고 이야기를 나누는 것도 수월했고 행복하게 작업했다.

-김선영씨가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김확세와의 키스신 별 느낌 없었다'라고 하셨는데.

▶(키스신 전에) 우리가 '불타는 중년을 표현해보자'고 해서 뒤로 빼지 않는, 화끈한 애정신을 만드려고 했다. 돌직구처럼 한번에 끝내자고 이야기하고 찍은 거고, 그래서 그렇게 말씀하신 게 아닐까 싶다. 되게 새로운 느낌이었다. 이렇게 해도 되나 싶을 정도로 했고 스태프들도 많이 놀라기도 했다.(웃음) 중년의 돌직구 사랑을 표현하는데 그만한 방법이 없을 것 같다. 후회 없고 아주 재미있는 촬영이었다.
 

배우 인교진/H&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만정과의 러브신에 대한 아내의 반응은 어떤가. 인교진씨도 아내의 연기에 대해서는 쿨한 편인가.

▶ 나는 겉으로 쿨한데 티가 많이 난다 나는 괜찮다고 하는데 누가 봐도 괜찮지 않다. 와이프는 '잘 한다'고 하는데 진짜 쿨하게 말해서 조금은 억울하고 짜증난다. 나중에는 격정 멜로를 해봐야 하나.(웃음) 소이현씨는 생각보다 쿨한 여성이다. '왜 이렇게 진하게 했어'라는 말도 없으니까 짜증난다. '잘 한다'고 한다.(웃음)

-'부캐' 김확세로 활동을 이어갈 생각은 없는지.

▶월드와이드미스터 김확세로 활동하다보니 좋더라. 기회가 되면 하면 좋겠지만, 내 직업이 원래 연기자이다보니 조금은 부족핞 면이 있다. 좋아해주신다면 열심히 해 볼 생각은 있다. '부캐' 아이디어는 좋은 것 같다. 코로나19만 아니었어도….(웃음)

-확세와 상황은 다르지만, 무명시절을 표현하면서 자신의 지난 과거도 떠오르지 않았는지.

▶김확세를 보면서 자존감이 많이 떨어져있을 것이라고 생각했고, 그로 인한 상실감 소심함 내 감정을 표현하지 못 하는 게 많은 것이라고 생각했다. 내가 그랬기 때문이다. 스무살 넘어서 대학생이 되고 MBC 공채 탤런트가 됐다. 경쟁이 치열한 방송국에 들어가서 단역을 하면서 시간이 흘렀다. 그 사이에 친구들은 대학을 졸업하고 취직을 하고 안정적으로 사는데 나는 계속 누군가의 선택을 받아야 하는 상황이었다. 누군가 나를 소개할 때 '거기 잠깐 나오는 애'로 하고, 다들 '모르는데?'라고 하면 그 말을 들을 때마다 자존감이 바닥을 쳤다. 서른이 되던 해에는 자존감이 떨어질 대로 떨어졌고 이러다가 인생이 가나 싶었다. 그런 면을 생각하다보니 김확세와 접점이 있더라. 확세도 만정처럼 자신을 거리낌없이 표현하는 멋진 신여성을 만나서 변화하지 않나. 나도 그렇다. 아내에게 많은 응원을 받고 있고 결혼 전과 비교했을 때 너무 행복하게 살고 있다. 그런 점이 확세와 닮아서 행복한 마음으로 연기했다.

-이 드라마를 통해 인교진씨에게 남은 것은 무엇인가.

▶'혼자'가 당연한 사회이고 나도 집에 있을 때 가끔은 혼자 있고 싶은 생각이 들기도 한다. 그런 시대에 가족의 소중함을 깨달을 수 있는 드라마이고, 피 한방울 섞이지 않은 사람이 가족이 될 수 있다는 걸 알려준 드라마다. 작품에 함께 했다는 행복감이 이루 말 할 수 없이 크다. 이렇게 가끔씩 가족드라마를 계속 해줘야 한다. 이 행복감을 잊으면 안 된다.
 

배우 인교진/H&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댓글이나 글을 찾아보니 '방탄소년단 정국과 인교진이 닮았다'는 글이 꽤 있더라. 보았는지. 어떤 생각인가.

▶말을 잘 해야 할 것 같다.(웃음) 그 글을 보기는 했는데 (정국이) 엄청 잘 생겼더라. (닮은 점이) 약간 느낌만 있는 것 같다. 아내가 가끔 놀린다. '오빠는 정국 아니고 전국으로 해서 '전국노래자랑'에 나가면 어떻겠냐'고 했다. 기분이 좋다. 40이 넘었는데 세계적인 스타 정국씨와 닮았다는 소수의 의견을 듣는 것만으로도 정말 행복하다.(웃음)

-사람좋고 편안한 캐릭터들을 주로 맡는다. 새로운 도전도 할 생각이 있는지.

▶제일 잘 하는 것이 그거다. 웃기고 뻔뻔하고 조금은 어리숙한 인물이다.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시니 나는 더할 나위 없이 행복하다. 배우로서 새로운 도전은 늘 머릿 속에서 상상하고 있다. 영화를 보면 캐릭터가 된 듯 몰입한다. 내가 늘 생각하는 인물이 킬러인데 조금은 모자른 친구다. 인교진스럽게 할 수 있지 않을까. 누아르 속 킬러인데 어리숙하면서 어떨 때는 엄청 악독한 친구인 거다. 재밌을 것 같다.

-배우로서 아빠로서 남편으로서 이루고 싶은 것은.

▶좋은 배우 좋은 아빠 좋은 남편이 되고 싶다. 배우로서 열심히 연기하고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딸들에게 '아빠가 최고야' 소리 듣고 싶고, 나중에 나이 들어서는 아내에게 '여보랑 살아서 참 행복하고 재미있었어'라는 말 듣고 싶다.

-40대에 들어섰다. 활동하면서 마음가짐이 달라지는지.

▶벌써 마흔 둘이다. 이번에 느낀 게 내가 진짜 중간 위치라는 거다. 선배들에게는 좋은 동료, 후배가 되고 후배들에게는 에너지 넘치는 선배가 돼야 하는 나이다. 이 나이에 맞는 역할을 하면서, 중간에서 튼튼하게 자기 역할을 하는 연기자가 돼야 할 것 같다.

-연기를 하면서 가장 행복한 순간은 언제인가.

▶되게 많다. 댓글에 '인교진 나오면 깔깔 웃는다' '인교진 코믹 연기가 정점을 찍었다' 그런 말을 듣는 것도 기분이 좋고, 이렇게 인터뷰를 하면서 내 말에 귀 기울여주는 분들을 만날 때도 기쁘다. 20년 사이에 중도 포기하면 어떻게 할 뻔 했나. 잘 버틴 것 같다. 이제 아이들이 아빠가 TV에 나와서 연기하는 사람이라는 걸 조금씩 인지하고 있다. 그것도 기쁘다.

황현선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