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업계, 언택트 신기술 체험하는 ’테크 투어리즘’이 뜬다
호텔업계, 언택트 신기술 체험하는 ’테크 투어리즘’이 뜬다
  • 박만석
  • 승인 2021.03.22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로봇 캐디와 골프 치고, VR로 객실서 여행하고...

호텔업계가 언택트 신기술과 여행을 결합한 ‘테크 투어리즘(Tech+Tourism)’을 앞세우며 방문객을 모으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안전한 호캉스 수요가 높아지자 호텔 서비스에 신기술을 도입해 방역과 차별화를 모두 잡겠다는 전략이다.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하는 AI 로봇, 객실 안에서 여행을 떠날 수 있는 가상현실 등 대면 접촉에 대한 걱정 없이 이색 체험을 즐길 수 있어 고객 반응도 좋다.
 

▶ AI 로봇 서비스로 대면 접촉 줄이고, 볼거리까지 선사

호텔 내 객실은 물론 부대시설까지 다양한 분야에 도입된 로봇은 방문객들에게 편리한 서비스와 동시에 새로운 경험을 선사하고 있다. 

코오롱호텔은 이달부터 호텔 부대시설인 가든 골프장에 리뉴얼을 통해 국내 최초로 언택트 기반 AI 골프 카트 서비스인 ‘헬로우캐디(HelloCaddy)’를 전면 도입했다.

헬로우캐디는 1인 1캐디 역할을 하는 지능형 자율주행 골프 로봇 카트다. 골프백을 싣고 사용자(골퍼)를 추적해 이동하면서 코스 정보, 앞 팀과의 거리 알림 등 실제 캐디처럼 정보도 제공한다.

언택트 서비스로 보다 안심할 수 있는 것은 물론 골퍼들의 불편함을 줄여 라운드 집중을 돕고 셀프 라운드의 재미까지 더해준다.

허진영 코오롱호텔 총지배인은 “헬로우캐디 도입 이후 고객 안심과 편리함이 모두 향상돼 반응이 매우 뜨겁다”며

“골프 연습장의 경우 3월 1일부터 15일까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93% 증가했으며 본격적인 골프 시즌을 맞아 향후 매출이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L7 강남은 객실에서 요청한 호텔용품을 인공지능이 탑재된 로봇이 배달해 주는 '딜리버리 로봇' 서비스를 도입해 운영 중이다.

딜리버리 로봇은 공간맵핑, 자율주행 등 첨단 기술을 적용해 L7 강남 전층으로 이동 가능하며 24시간 가동된다.

직원이 객실 번호를 설정하고 고객이 요청한 물품을 딜리버리 로봇 안에 넣으면, 로봇은 스스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이동해 객실 앞에 도착한다.

객실 내 비치된 전화기를 통해 도착을 알리면 고객은 대면 접촉 없이 물품을 받을 수 있다.

코트야드 메리어트 서울 보타닉 파크에서는 인공지능형 UV 살균 로봇을 도입하며 방역 서비스를 강화했다.

UV 살균 로봇은 탑재된 자외선램프를 통해 살균 소독하며, 직원이 목적지를 설정하면 객실까지 자율 주행 후 살균 작업을 진행하는 비대면 방역이 가능한 인공지능형 로봇이다.

로봇은 객실 내 총 세 지점에서 360도 회전하며 자율 주행하며, 객실당 약 10분가량 살균 작업을 한다. 

▶ VRAR로 실내에서도 이색 체험 즐기세요~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기술을 사용하면 호텔 밖으로 나가지 않고도 각종 이색 체험을 즐길 수 있다.

VR 기기를 통해 객실 내에서 미국, 유럽 등 세계 곳곳의 풍경을 실감나게 관광하거나 AR 어플리케이션으로 야생 동물과 함께 인증 사진을 찍고 기부 활동에 동참하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신기술 체험이 가능하다.

웨스틴 조선 서울은 객실에서 즐기는 VR 여행 콘텐츠가 포함된 ‘필 더 웨스테인먼트 바이브’ 패키지를 선보이고 있다.

LG유플러스와 협업을 통해 VR 기기와 랜선 여행 콘텐츠를 제공해 해외여행을 떠나지 못하는 아쉬움을 달래고 객실 내에서 여행 기분을 낼 수 있다.

이외에도 △DIY 칵테일키트 △엠앤엠 초콜릿 등을 함께 증정해 더욱 다채로운 즐거움을 선사한다.

롯데호텔 서울이 럭셔리 비건 뷰티 브랜드 '샹테카이'와 손잡고 선보인 '2021 머스트 비 스트로베리 : 와일드 퓨처' 프로모션 기간에는 증강현실 속 코끼리와 인증샷을 찍을 수 있다.

사회 공헌 캠페인 '필란트로피 프로젝트'와 연계해 멸종 위기 코끼리 보호를 돕고자 마련한 이벤트로,

증강현실 속 코끼리와 촬영한 인증샷을 해시태그와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 등에 공유하면 전 세계 SNS 게시물 수가 일정 수에 도달할 때마다 샹테카이가 동물 보호 단체에 기부금을 전달한다.

박만석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